알림/공지
  • 알림/공지 
  •  조합소식

조합소식





 



















[성명서]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을 환영합니다』



- 국가인권위원회, KAIST 직원 정년차별 “시정권고” 결정 -



- KAIST는 직원에 대한 정년차별을 즉각 시정해야 -



 



KAIST는 세계 TOP10 대학을 지향하고 있다. 이를 위해 서남표 총장을 중심으로 선도적인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KAIST는 현재 대·내외적으로 상당한 위상을 확보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세계 속의 대학으로 자리매김하기 위하여 폭넓은 활동을 전개하고 있지만, 한편으로는 KAIST의 위상에 걸맞은 행정조직체계가 정립되어야 한다고 본다.






서남표 총장은 부임이후 공개적인 자리에서 직원들에 대하여 정년규정과 관계없이 얼마든지 정년을 연장할 수 있음을 내비치곤 했다. 그러나 이는 현실상황을 제대로 파악하지 못한 근본적인 문제를 도외시한 측면이 있다고 보인다. 현재 KAIST 인사규정을 보면, 직원의 정년을 책임급은 61세, 선임급 이하는 58세로 차별적으로 규정하고 있다. 노동조합은 정년차별에 대하여 시정을 요구하였으나, 학교 측은 정부(교육과학기술부)의 핑계를 대면서 이 문제에 대하여 소극적인 자세로 회피를 해왔다. 이는 서남표 총장의 경영철학을 뒤집는 표리부동한 행위라고 아니할 수 없다.






이에, 노동조합은 지난 2008. 9. 2 김세동 위원장 명의로 「국가인권위원회」에 “우리 학교가 직원의 정년을 규정함에 있어 책임급은 61세, 선임급 이하는 58세로 달리 규정하고 있는 것은 합리적인 이유 없는 차별행위로써 헌법이 보장하고 있는 평등권을 침해하는 것으로 즉시 시정되어야 하며, 노동조합은 직원의 정년을 책임급과 같이 61세로 단일화할 것을 요청함과 아울러 관련규정의 개정을 요구하는” 진정서를 제출하였으며,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2009.3.30 차별시정위원회를 개최하여 위원 만장일치로 “피진정인(KAIST총장)의 진술 등 관련 기록을 종합해 볼 때 피진정인이 직원의 정년을 직급별로 달리 정하고 있는 주된 사유는 공무원이나 타 기관 등에서 직종 및 직급에 따라 정년을 차등적으로 정한 사회 일반적 경향에 따른 것으로 보이며, 그 밖에 특별히 업무적합성 및 직무수행 능력을 고려하여 정년을 달리 정해야 할 아무런 객관적 근거와 합리적인 이유가 없는 차별에 해당되며, 따라서 한국과학기술원총장에게 직원의 직급과 직종에 따라 정년을 달리 규정하고 있는 현행 인사규정을 개정할 것을 권고한다.”고 결정하였다.






노동조합은 국가인권위원회의 “차별시정권고” 결정을 적극 환영하는 바이다. 아울러 KAIST는 국가인권위원회의 권고 결정을 겸허하게 받아들여서, 즉시 인사규정을 개정하여 직원에 대한 정년차별을 시정하여야 할 것이다.






2009.   5.    7



 



한국과학기술원노동조합


(☞
인권위 진정경과등 보다 자세한 사항은 웹소식지
1면
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7 조합원 총회 총투표 개표 결과 공고 5377 2024.03.29 175
176 조합원 총회 공고 5377 2024.03.08 202
175 노사협의회 안건 공모 안내 5377 2024.02.01 463
174 창립 36주년 기념 조합원 간담회 개최 안내 5377 2023.11.20 515
173 2023년도 노사협의회 안건 공모 결과 안내 5377 2023.05.12 1003
172 노동조합 가입률 제고를 위해 드리는 글 5377 2023.05.12 1160
171 노사협의회 안건 공모 안내 5377 2022.07.21 2440
170 중고등학생 과학캠프 개최 안내 5377 2022.08.10 2619
169 공공연구노조 대동한마당 개최 안내 [10.26(수) / 대덕특구단지 운동장] 5377 2022.09.27 2768
168 전국공공연구노조 제9대 임원선거 안내 5377 2022.03.03 2877
167 노사협의회 안건 공모 5377 2021.07.30 5096
166 [칼럼]ERP관련 장순흥 교학부총장께 드리는 고언(苦言) 관리자 2009.08.06 7281
165 KAIST-ICU와의 통합에 따른 체력단련의날 안내 관리자 2009.03.20 7349
164 08년 상반기 조합원 간담회 실시... 관리자 2008.05.16 7458
163 (성명)경찰과 국정원은 인터넷 사찰 중단하라! 관리자 2010.10.08 7811
162 (스크랩)"돈 줄테니 민주노총 탈퇴를"…노동부 은밀한 거래 들통 관리자 2012.07.12 7867
161 [칼럼]연차휴가사용권은 노동자가 갖는 신성불가침의 권리다! 관리자 2009.09.21 8111
160 (공고) 제17대 집행부 대의원선거 file 5377 2019.09.02 9294
159 2020년 불우이웃돕기 성금 모금 및 후원물품 기부 file 5377 2020.02.05 9558
158 1-10-100 총파업 10대 노동법 만화대자보 관리자 2012.04.06 100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