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08220 댓글 0

날씨가 잔뜩 흐려있습니다. 눈이라도 올 것 같이 말입니다. 다들 정신없이 사는 것인지, 무소식이 희소식인지는 잘 모르지만 우리 홈피가 아직은 다소 활기차지 못한 것 같습니다. 시작이 반이라는 말처럼, 이제 작은 발걸음을 내디뎠습니다. 이 공간을 알차게 꾸미는 것은 무리 모두의 몫입니다. 집을 짓고, 그 집에 사람의 체온이 없으면 집은 금세 허물어진다고 합니다. 그래서 사람이 살지 않는 집은 폐가가 되고 맙니다. 우리들의 홈페이지를 그렇게 방치해둘 수는 없겠지요.


 


사실 사람들은 글을 쓰는 것을 귀찮아하거나, 어려워합니다. 남이 써 놓은 글을 마우스로 클릭하여 보는 것은 쉽지만, 정작 본인이 한 번 써보려 하면 잘되질 않습니다. 그래도 용기를 내서 한 번 써보십시오. 어느 날 갑자기 자기 안에 숨겨져 있던 자신의 능력을 발견할 것입니다. 현대인들은 자신의 잠재능력을 자꾸만 사장시킵니다. 아마도 바쁜 생활에서 여유를 찾지 못하는데서 연유한다고 생각합니다.


 


‘망중한(忙中閑)’이란 말처럼, 급할수록 돌아가라는 말처럼 아무리 업무가 바빠도 잠시 차 한 잔 마시면서 푸른 하늘도 한 번 보고, 주변사람과 담소도 나누면서 “짧은 여유”도 즐기세요. 다 먹고 살자고 하는 일인데, 뭐 그리 강박에 시달릴 필요가 있을까요. 여백이 없는 삶은 너무 각박합니다. 사람을 쉽게 지치게 만듭니다. “여백의 미(美 )”를 즐기십시오. 저 역시 차 한 잔 마시면서 이 글을 끼적여봅니다. 조합원 여러분 좋은 하루 보내세요. 파이팅!~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 서남표 총장께 드리는 공개질의서 file 생명 2008.04.29 12447
50 생명 투쟁속보 제1호 file 생명 2008.04.29 12498
49 생명 투쟁속보 제2호 생명 2008.04.29 13431
48 RE : 사용치 않은 노조 게시판 철거 요망 위원장 2008.04.28 13270
47 사용치 않은 노조 게시판 철거 요망 우주리 2008.04.23 12322
46 학생 축제에 조합에서 함께 했으면 합니다. 조합원 2008.04.08 19344
45 진보신당에 주목해주십시요!! 소년 2008.04.05 19349
44 노조용품 노동자 2008.03.31 22695
43 서남표, "통합 없던 일로… 나그네 2008.03.28 23548
42 ‘물’, 이제 누구나 쓸 수 없게 된다? 나그네 2008.03.24 25465
41 쭉구미철 돌아왔어유 박봉섭 2008.03.13 27941
40 [펌]이명박 설계, '서민지옥도' 나왔다 조합원 2008.03.11 29364
39 가족수당 소급분(2007년도) 지급을 보면서 위원장 2008.02.29 31332
38 erp오픈한다고 전자결재 중단 조합원 2008.02.25 35912
37 했느데 또 하고싶어 박봉섭 2008.02.20 60562
36 민주노동당 탈당 문의 박봉섭 2008.02.20 48684
35 핸드폰 통화료 사기 주의 ! 야화 2008.02.12 77728
» 차 한 잔 마시면서 합시다 날세동 2008.01.28 108220
33 이런일도...서울대 병원 285명 비정규직 완전 정규직화 조합원 2008.01.16 229835
32 나른한 오후 시한편...희망의 바깥은 없다 조합원 2008.01.16 139468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