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09.04.16 00:00

지란지교를 꿈꾸며(3)

조회 수 11380 댓글 0

우정이라하면 사람들은 관포지교를 말한다


그러나 나는 친구를 괴롭히고 싶지 않듯이


나 또한 끝없는 인내로 베풀기만 할 재간이 없다


나는 도 닦으며 살기를 바라지 않고 내 친구도 성현 같아지기를 바라지 않는다


 


나는 될수록 정직하게 살고 내 친구가 재미나 위안을 위해서 그저 제 자리에서 탄로 나는


약간의 거짓말을 하는 재취와 위트를 가졌으면 바랄뿐이다


나는 때로 맛있는 것을 내가 더 먹고 싶을 테고 내가 더 예뻐 보이기를 바라겠지만


금방 그 마음을 지울 줄도 알 것이다


때로 나는 얼음 풀리는 냇물이나 가을 갈대숲 기러기 울음을


친구보다 더 좋아할 수 있겠으나


결국은 우정을 제일로 여길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 니체『선악의 저편』 노동자 2013.10.21 10454
70 한국과학기술원, 공공기관중 비정규직 숫자 3위 노동자 2013.10.25 16478
69 (동호회 펌)뺑소니 사고 발생시 직접청구권 노동자 2013.10.31 13132
68 (기사스크랩)통상임금에 `정기상여금` 포함‥노동부 수정안 마련키로 노동자 2013.11.13 15452
67 2013년12월7일(토) 비상시국대회 노동자 2013.12.05 16222
66 철도노조 23일간의 투쟁 노동자 2014.01.21 15749
65 민주노총 총파업 포스터 file 노동자 2014.01.21 10965
64 위기에 빠진 버스조직에 대한 공공운수노조의 안일한 인식을 통탄할 따름이다! 버스조합원 2014.02.19 20135
63 별 놈이 다 승진을 하네 노동자 2014.04.08 12150
62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 투쟁기금 마련을 위한 연대주점 file 서원모 2014.04.10 9525
61 또 우둔하다고 짖어봐라. 졸업생 2014.04.29 19175
60 노조가입율 30퍼센트도 안되는... 노동자 2014.05.01 6550
59 코뮤니스트 4호, 붉은글씨 2호가 나왔습니다. file wjsakd 2014.05.03 10017
58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10313
57 멱살 잡으면 50만원, 뺨 때리면 100만원. 노동자 2014.06.30 22020
56 투쟁하는 노동자들과 <맑시즘2014>에서 함께 토론해요! 맑시즘 2014.08.03 14302
55 윤일병 가해자들 "안전하게 때렸다" ... 그걸 말이라고 노동자 2014.08.09 10537
54 [대자보]감사실의 수상한 행보를 주시하는 이유 file 관리자 2014.08.14 19460
53 TV조선의 조작 노동자 2014.08.17 19855
52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10306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