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평화협정 카페 가기 | 서명하러 가기 | 교양자료집(pdf) | 팜플렛(pdf) | 영상보기


8차 방위비분담금 3차 협상이 9월 24일~25일, 미국 워싱턴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2008년 한국이 지원한 주한미군 방위비 분담금은 7,415억원. 이번 협상에서 미국의 요구는 최소한 480억원에서 1,018*억원을 더 올라달라는 것입니다. 또한 2002년부터 불법 축적한 8,000억원을 미2사단 이전비용으로 쓰겠다는 것입니다. (관련하여 아고라 토론방에서는 불법축적한 8,000억원 국고 환수와 방위비 분담금 협정 폐기를 위한 서명운동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 아고라 토론방 (http://agora.media.daum.net/petition/view?id=60516)


그런데, 우리나라는 방위비 분담금 외에도 부동산 지원 등 간접지원, 미군기지 이전비용, 미군 탄약 폐기비용, 미국산 무기도입비, 파병비용 등 미국의 요구에 따라 퍼주는 비용이 한 해에 2조원 가까이 됩니다.


무건리 훈련장을 비롯한 한미 공용 훈련장들의 관리 책임과 유지비용도 모두 우리 한국군이 부담합니다.


우리 국민들의 생존을 위협하며 민족의 평화와 통일을 뒤로 돌리는 이와 같은 일들은 지난 60여 년간 끝없이 계속되어 왔습니다. 이는 한반도가 여전히 전쟁상태에 놓여있기 때문입니다.


60년 가까이 지속되어온 정전체제를 끝내고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바꾸어 남북, 북미대결의 고리를 근본적으로 끊어내지 않는 한 이 같은 불행과 고통은 계속 반복될 수밖에 없습니다.


그런데 우리는 지금 실로 반세기만에 한반도 평화를 항구적으로 보장할 수 있는 한반도 평화협정 체결이 가능해진 정세를 맞았습니다.


최근 미국이 북에 대한 테러지원국 지정 해제 약속을 어기자 이에 항의하여 북이 영변 핵시설 불능화 중단 조치를 내리는 등 6자회담이 또 하나의 고비를 맞고 있지만 미국은 북에 대해 더 이상 대결과 전쟁정책을 펼칠 수 없습니다.


우여곡절을 겪기는 하겠지만 북과 미국은 대화와 협상을 통해 관계정상화를 이루는 길로 나아갈 것입니다. 이 같은 정세는 미국의 정권이 바뀌어도 달라지지 않을 것입니다.


이 같은 정세가 한반도 평화를 항구적으로 보장하기 위한 것이 되게 하려면 한반도 평화협정 안에 반드시 주한미군 철수 내용이 들어가야 합니다.


이에 평통사는 10개월에 걸친 전문적인 연구와 토론 끝에 주한미군을 내보내는 한반도 평화협정안을 국민들 앞에 내놓았습니다. 그리고 이에 대한 범국민적인 지지서명운동을 전개하고 있습니다.


올해 3월 말부터 시작한 이 운동은 1단계로 7월 27일까지 진행되었고, 2천 6백 명에 달하는 추진위원과 이 추진위원들의 소개로 지지서명에 동참한 1만 명에 달하는 길잡이를 만들어냈습니다. 그리고 2단계 운동이 8월 8일부터 시작되었으며 11월 18일까지 전개됩니다.


50여 년 만에 찾아온 평화협정 정세를 맞아 주한미군 내보내는 평화협정을 실현하고 한반도의 평화와 통일을 이루는 길에 나서주십시오. 이미 우리 국민들 62% 이상이 주한미군 철수에 동의하고 있습니다. (2007년 중앙일보 여론조사) 이 같은 국민들의 의지와 요구를 모아 최소한 1백만 명의 지지서명을 받아 한미 양국에 우리 국민들의 의지를 보여줍시다!


추진위원이 되셔서 1만원의 평화협정 기금을 내시고 10명 이상의 길잡이를 모아주세요!
주변에 이 운동을 소개하고 추진위원을 세워주세요!
주한미군 내보내는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을 위한 행사에 참가해주세요!
그렇게 하면 주한미군 내보내는 평화협정을 실현할 수 있습니다.


평협실현운동에 대한 소식이 담겨있는 아래 기사들을 읽어보세요. 도움이 되실 것입니다.



올린이:평통사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7 [동영상] 파견노동자의 삶 "언제든지 반품됩니다 노동자 2011.01.31 7113
556 (기사스크랩) 재능교육, 2076일 농성 해제 … 노사 합의문 조인 노동자 2013.08.27 7112
555 하향평가표 문제 있는 듯.... 조합원 2010.01.14 7093
554 천지성공, 왜 이시대의 화두가 되어야 하는가? 둘리 2009.08.20 7081
553 (스크랩)희망버스는 투쟁하는 가족들의 잔칫날입니다 3차희망버스 2011.07.26 7079
552 [강좌안내] 세계노동자들의 투쟁의 역사! <노동자교육센터> 노동자교육센터 2008.05.21 7065
551 (기사스크랩) 철도노조 86%로 파업 가결...KTX 민영화저지 본격화 철도노동자 2012.04.25 7060
550 기륭노동자들이 죽어가고 있다. 조합원 2008.08.11 7033
»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 '추진위원, 길잡이'가 되어주세요 평통사 2008.10.01 6961
548 (참세상) 전북경찰, 참소리 기자 미행하고 폭력행사 노동자 2011.07.28 6837
547 (정보) 건겅보험 하나로 무상의료 실현 "서명하기" 노동자 2010.10.19 6806
546 (스크랩)청소아줌마·학생 도란도란 카이스트에 ‘밥꽃’이 활짝 노동자 2011.10.14 6798
545 (펌)생명연-KAIST 통합반대 서명 3300명 넘어서 조합원 2008.06.03 6793
544 노조가입시 주민등록번호 중복체크는 어떻게 하나요? 희망자 2009.10.30 6778
543 (펌) 노동, 우리가 알아야할 것( 하종강 노동과 꿈 대표의 동영상 강연) 노동자 2011.08.03 6769
542 2012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전세계 클린월드운동 신용교 2012.04.25 6763
541 (스크랩) "박근혜 후보, 진정성이 있다면 만나서 얘기합시다" 노동자 2012.09.10 6744
540 (스크랩)김진숙이 이깁니다, 희망이 이깁니다 노동자 2011.07.15 6740
539 (스크랩) 대법원, 금호타이어도 불법파견 판결...“직접고용 하라 노동자 2011.07.12 6730
538 가짜뉴스는 가라! 진실한 뉴스를 위한 뉴스타파! 뉴스타파 2012.01.20 67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