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8569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57 요즈음 조합에서 이상한 소문이 들리네요 조합원 2008.06.27 8732
156 (펌)한국노총, '공공기관 선진화’ 관련 한나라당 합의문 조인 조합원 2009.08.17 8722
155 <논평> 타임오프 시행 한달, 그들만의 ‘매뉴얼’은 무력화되었다 조합원 2010.08.04 8718
154 대다수 국민 공기업 선진화 “싫다 조합원 2008.09.30 8716
153 (펌) [KISTI지부] 국가인권위원회의 KISTI 정년차별 시정 결정을 환영하며 노동자 2010.08.31 8712
152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준규 2008.12.08 8705
151 생공투 속보 46호 file 생공투 2008.07.09 8705
150 인사팀장의 직원 직급단일화 설명회--이대로 두어야 하나? 조합원 2010.07.16 8701
149 10월 21일, 사회진보연대 부설 노동자운동연구소가 출범합니다 노동자운동연구소 2010.10.01 8698
148 2009 설명절 진보적 장애인운동조직 운영기금 마련 장애인문화공간 2009.01.08 8698
147 롯데 노조탄압에 공동투쟁으로 맞선다 file 노동자 2011.01.27 8684
146 생공투 속보 32호 file 생공투 2008.06.19 8682
145 (펌)만평 조합원 2008.10.10 8680
144 생공투 속보 94호 file 생공투 2008.10.16 8677
143 (펌)대전지법, 2009년 철도파업 무죄 선고 file 노동자 2011.01.31 8674
142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8672
141 조합원게시판... 유미선 2009.03.26 8672
140 생공투 속보 52호 file 생공투 2008.07.18 8667
139 생공투 속보 85호 file 생공투 2008.09.08 8663
138 (노동만평) 떼서, 붙여주고................ 조합원 2008.10.16 8660
Board Pagination Prev 1 ...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