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어떤 행사나 일이건, 일행인 자가 폭행을 저지를 때 적극 만류하지 않고 지켜 보거나 묵인하고 있어도, 이는 폭행에 동참한 것이다. 대법원 판례. 일행이 폭행을 저지른 사건에 대해 직접 관여하지 않았더라도 허위 진술을 하여 일행을 도운 경우는 허위 증언 및 법정 모독 행위로 법정 구속 및 형사처벌을 할 수 있다. 판례. 일행이 폭행을 저지른 사건에 대해, 이를 바탕으로 승진 등의 혜택을 준 행위는 폭행 사주 혐의로 간주 할 수 있다. 판례. 많이도 걸려 들어가겠구나.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11 쉬어 가는 시간?? 조합원 2008.06.17 8761
610 [펌]언론악법 통과 1년후 시리즈 1탄 조합원 2009.07.21 8822
609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22호]동지들, 19일 본사에 모입시다! 발전노조 2009.12.14 8830
608 가짜'통과'로, MB언론장악 미디어악법은 저지된다☆(수준38m) 생각해보자 2009.07.27 9268
607 [발전통신 24호] 회사는 '법과 원칙'을 말할 자격이 있는가? 발전노조 2009.12.16 9383
606 남경필 아들,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노동자 2014.08.19 9442
605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 투쟁기금 마련을 위한 연대주점 file 서원모 2014.04.10 9457
604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임원선거 진행에 대한 선본의 입장 이대식선본 2011.10.25 9465
603 만원의 행복! 퀵서비스노조 2010.08.09 9506
602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20호] 발전회사는 경영진과 고위직의 밥벌이 도구가 아니다 발전노조 2009.12.10 9514
601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21호] 10일 실무교섭, 사측은 목석? 발전노조 2009.12.11 9576
600 [특별인터뷰] 김현주 전교조 수석부위원장 전교조 2009.08.28 9589
599 베이비 붐 세대, 정년나이 60세로 늘린다??? 베이비붐 세대 2009.12.15 9647
598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 선본 출정식 이대식 2014.11.11 9717
597 [펌]쌍용차 일촉즉발 대치중 "차라리 죽여라" 조합원 2009.07.23 9750
596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17호] 다시 모인다! 16일 2차 전면파업 발전노조 2009.12.02 9767
595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9호]다함께 힘찬 투쟁을! 권역별 파업 일정 변경, 16일 2차 전면파업은 예정대로 발전노조 2009.12.07 9767
594 대전본부통신 제1호 file 관리자 2012.02.08 9931
593 코뮤니스트 4호, 붉은글씨 2호가 나왔습니다. file wjsakd 2014.05.03 9935
592 폭행 교수 불구속 기소 검찰 송치 노동자 2014.08.22 999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