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시] 그들이 처음 왔을때...(First they came...)


마르틴 니묄러(Martin Niem?ller)


 


Als die Nazis die Kommunisten holten,


habe ich geschwiegen;


ich war ja kein Kommunist.


나치가 공산당원에게 갔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공산당원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die Sozialdemokraten einsperrten,


habe ich geschwiegen;


ich war ja kein Sozialdemokrat.


그들이 사회민주당원들을 가뒀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사회민주당원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die Gewerkschafter holten,


habe ich nicht protestiert;


ich war ja kein Gewerkschafter.


그들이 노동조합원에게 갔을 때


나는 항의하지 않았다;


나는 노동조합원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die Juden holten,


habe ich geschwiegen;


ich war ja kein Jude.


그들이 유태인에게 갔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유태인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mich holten,


gab es keinen mehr, der protestierte.


그들이 나에게 왔을 때


항의해 줄 누구도 더 이상 남지 않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7 생공투 속보 28호 file 생공투 2008.06.13 8684
396 한 교사의 시국 선언 - 신성한 교육의 장을 이념으로 더럽히지 말라 참교육 2009.06.30 8684
395 생공투 속보 90호 file 생공투 2008.10.01 8688
394 인사고과 규정 문제로 10명 넘게 "보통" 등급이 나왔다든데 사실인가요? 이래서야 2009.02.26 8690
393 생공투 속보 78호 file 생공투 2008.08.25 8692
392 생공투 속보 75호 file 생공투 2008.08.20 8700
391 생공투 속보 26호 file 생공투 2008.06.11 8701
390 피로한 심신 날려 보아요 조합원 2008.09.04 8711
389 김영훈위원장, 박재완 신임 고용노동부장관 면담 노동자 2010.09.03 8711
388 [쥐코보기]이명박 정부를 통쾌하게 비판한 한국판 식코, '쥐코' 조합원 2008.06.18 8716
387 생공투 속보 22호 file 생공투 2008.06.05 8718
386 생공투 속보 58호 file 생공투 2008.07.25 8723
385 생공투 속보 82호 file 생공투 2008.09.01 8723
384 생공투 속보 84호 file 생공투 2008.09.04 8723
383 생공투 속보 41호 file 생공투 2008.07.02 8725
382 커튼뒤의사람들(동영상, 꼭보셔야 합니다! 47분!) 조합원 2008.11.12 8725
381 민주노동당 부평을 김응호 후보의 홍보웹진2호입니다. 민주노동당 2009.04.18 8725
380 나를 변화시키는 무한도전, 로체청소년원정대 file 로체원정대 2008.09.18 8728
379 생공투 속보 35호 file 생공투 2008.06.24 8730
378 [공기업 민영화 반대 100초 토론]영상 조합원 2008.07.10 8730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