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서울대병원은 노동조합 탄압의 선봉인가!


노조파괴 하청업체 선정 서울대병원 규탄 기자회견




기자회견문




  서울대병원의 하청노동자 탄압이 도를 넘고 있다. 2014년에는 청소노동자들이 힘겹게 투쟁하여 찾은 따뜻한 밥 한끼의 권리와 근무복세탁의 비용을 하청업체에게 떠넘기고,, 도급비 실질적으로 감축하여 청소노동자 6명의 임금 임금을 떼먹기도 하였다. 공공운수노조 의료연대 서울지역지부는 2014년 파업을 통해 하청 청소노동자들의 권리를 되찾았지만, 서울대병원은 청소노동자들의 기본적인 노동권을 빼앗기 위해 노동조합을 말살하려고 하고 있다는 것이 확인되었다.


  청소노동자들을 채용할 때 불법적인 신원조회를 하고, 노조를 탈퇴시키고, 대량해고를 계획실행하였다. 노조가입하는 사람들의 성향을 분석하고, 파업시 참가자 회유방법을 구체적으로 나열하고, 심지어 조합설립 신고 이전부터 주동자를 색출하겠다고 하는 인권탄압 업체를 우선 선정하였다. 그들은 노동조합원이 늘어나는 것을 막을 것, 막지 못한다면 한국노총을 활용해 조직을 분열시키겠다는 조직적이고 치밀한 계획을 수립했다. 이 모든 것이 서울대병원이 하청업체를 선정할 때 가장 우수하다고 생각해 뽑은 업체들의 계획이다. 서울대병원은 하청노동자들을 때려잡는 것에 거금을 주고 계약한 것이다.


  헌법에 결사의 자유와 노동3권이 엄연히 보장되어 있음에도, 서울대병원에서만큼은 예외인가. 하청노동자들은 자신들의 요구는 입 뻥끗, 말 한마디 하지 못하고 숨죽여 살아야 하는가. 청소하는 사람은, 비정규직 하청노동자는 인권도 없는 사람이란 말인가? 이것이 대한민국 비정규직 노동자의 현실이다.


  서울대병원은 지금 당장 이 업체와 계약한 것을 사과하고, 모든 노동탄압 계획서를 삭제하도록 해야 한다. 하청노동자들의 인권과 노동권 등 최소한의 권리마저 박탈해서는 안된다. 또한 이런 계획서를 제출하고 처음부터 지금까지 서울대병원의 청소노동자들을 괴롭히고 단체협약마저 빼앗은 태원비엠씨를 지금 즉시 계약해지하라.


  더불어 공공운수노조는 서울대병원을 비롯한 전체 공공기관에서 악질적인 노동탄압을 근절하기 위해 노동부가 즉각 특별노동감독을 실시할 것을 요구한다.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은 이 땅의 모든 노동자가 인권과 노동권을 찾을 수 있도록 끝까지 투쟁할 것이다.


 


2015312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1 (스크랩)장하나 “민주노총이 장하나를 유용하게 써주시라” 노동자 2013.02.15 15989
530 환관들 노동자 2013.01.06 12800
529 민주한국인삼공사지부 유인물 file 인삼공사지회 2012.12.06 12739
528 (초대) ETRI노동조합 창립 제25주년 기념식 file ETRI 2012.11.29 12380
527 (스크랩) MB의 대표 서민들, 5 년 지난 지금 그들의 삶은… 노동자 2012.11.02 14718
526 (스크랩) 어떤 임시직 노동자 2012.11.02 14271
525 퍼옴, [논평] 새누리당은 꼼수 그만 부리고 투표권 보장 입법에 적극 나서라 노동자 2012.11.01 11189
524 (스크랩) 법원 "학습지 교사는 노동조합법상 근로자" 노동자 2012.11.01 14872
523 (스크랩)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자 93명 복직 결정 한진중공업 2012.10.17 16281
522 환관정치의 폐혜 지나가는이 2012.09.29 13032
521 (스크랩) "박근혜 후보, 진정성이 있다면 만나서 얘기합시다" 노동자 2012.09.10 15652
520 (스크랩) 쌍용자동차 국회 대정부질의 영상 노동자 2012.09.10 14874
519 (스크랩) MBC, 직원 컴퓨터에 ‘사찰 프로그램’ 설치 논란 노동자 2012.09.03 11912
518 (동영상) 가자! 8월 총파업으로 노동자 2012.08.13 18121
517 (스크랩) 콜트·콜텍·쌍용차·용산…누가 우리의 하나됨을 가로막는가 노동자 2012.07.24 15242
516 (스크랩) 쌍용차, 자산평가 제각각…결론은 하나같이 '대량 정리해고' 노동자 2012.07.24 15813
515 (스크랩) 쌍용차 회계 조작 논란…회계 원칙 어긴 유형자산 평가 노동자 2012.07.24 15274
514 (스크랩) 법원, 삼성 '가짜' 집회에 제동 노동자 2012.07.23 15235
513 (스크랩) "삼성노조, 4명서 120명으로..서로 얼굴 몰라" 노동자 2012.07.18 16353
512 (스크랩) 보수 ‘어버이연합’ 반발 뚫고…노인노조 시동 노동자 2012.07.18 1535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