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2.09.29 00:00

환관정치의 폐혜

조회 수 9384 댓글 0
환관정치의 폐해

-> 환관들이 득세하게 되면 가장 먼저 하는 일은 지금까지 자신들을 멸시해왔던 자들에 대한 복수이다. 환관으로서 받은 설움을 확실하게 돌려줌으로써 그들은 자신들의 막강한 권세를 자랑하고, 위치를 확보할수 있으며 경각심도 부여할수 있었다.
-> 그리고 군왕에 대해 아첨하여 오직 좋은 말, 좋은 평가만 일삼음으로써 왕의 눈과 귀를 막고 내정을 자신들의 뜻대로 조종하였다. 신하에서 군왕으로 이어지는 정치의 체계 또한 그들이 중간이 끼어듦으로써 자신들의 마음대로 제안된 정책들을 걸러낼수가 있었고, 중간에 자신들의 뜻에 맞는 정책을 추가할수도 있었다.
-> 아무래도 환관정치의 가장 큰 폐해는 역시 군왕의 눈과 귀를 막았다는 점에 있다. 이는 신하, 백성들과 군왕간의 소통을 막아 군왕으로 하여금 적절한 판단을 하지 못하게 만들고, 백성들의 생활은 아랑곳하지 않고 자신들의 권세와 부를 축적하는 데에만 치중하여 백성들의 생활을 더욱 어렵게 만들었으며, 신하들로 하여금 실권자인 환관들에게 아첨하게 만들고, 자신에게 반대하는 무리들을 가혹하게 응징함 으로써 정상적인 언론기능을 파괴시켰다는 데에 있다.


대학 교직원이라는 입장은 매우 모호한 자리이다. 업무 부담이 적어 상대적으로 편안하고 고소득을 챙길 수 있는 자리인 반면, 정치적인 야심이 있는 자에게는 이미 올라갈 수 있는 자리에 한계가 있는 거세 된 자리. 회사에서는 능력이 뛰어난 사람이 CEO로 올라갈 수 있는 경로가 있고, 군대에는 최고 사령관이 될 수도 있으나, 대학이라는 조직의 특성 상, 교직원이 아무리 능력이 뛰어나도 그 조직의 총 우두머리로 승진할 수 있는 가능성은 0퍼센트이다. 그래서 이미 거세된 보좌진이나 마찬가지이다.

대부분의 직원들은 그런 꿈을 꾸지 않지만, 일부 꿈을 꾸는 자들에게는 그래서 외부에서 온 총장 같은 사람처럼, 가지고 놀기 좋은 사람이 없다. 그들 본인들이 결코 될수는 없으나, 외부에서 온 총장은 지지기반이 약하기 때문에, 절대 충성을 하는 자들에게 권력을 주고 그들을 심복으로 삼으려 하고, 반대로 야심이 있는 소수는 이 상황을 최대한 이용하고자 한다.

대부분의 대학 노동자들은 환관이 아니다. 그런 터무니 없는 야망도 없고, 소시민 노동자로써 본연의 삶을 유지하고 가족을 보호하며, 또 직장에서는 사회의 인재를 키우는 데 보람을 느낀다. 그러나 그들 중에는 환관들이 있다. 더 높은 권력을 갈망하여 조직을 망가트리는 이들이 그들이다. 조직이 피폐해지고 망가져도 그들에게는 그것보다 자신들의 권력 유지가 더 중요하다. 이들이 망가트린 조직은, 대부분의 노동자들에게는 직장이고 일터인데, 이 환관들은 그 피혜에 대해서도 별로 신경을 쓰지 않는 듯 하다.

걱정이다. 이 대학의 노동자들은 저런 환관들에게 놀아나고 있는 것 같아서 말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 (펌)다른 사람한테 파일 받을 때 바이러스 걸리지 않는 아주 쉽고 간단한 방법 조합원 2009.07.09 7597
16 만원의 행복! 퀵서비스노조 2010.08.09 7584
15 코뮤니스트 4호, 붉은글씨 2호가 나왔습니다. file wjsakd 2014.05.03 7561
14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 선본 출정식 이대식 2014.11.11 7497
13 [발전통신 24호] 회사는 '법과 원칙'을 말할 자격이 있는가? 발전노조 2009.12.16 7493
12 남경필 아들,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노동자 2014.08.19 7488
11 [스크랩] 어금니아빠,엄마 그리고 아연이... (아시는분은 아시겠지만 안보신분들 꼭~ 한번 봐주시길) 조합원 2008.12.12 7397
10 노동조합의 친구 장순흥 전 부총장, 원전관련 비리로 신문에 나오네. 노동자 2014.11.07 7231
9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 투쟁기금 마련을 위한 연대주점 file 서원모 2014.04.10 7163
8 [펌]언론악법 통과 1년후 시리즈 1탄 조합원 2009.07.21 6890
7 개념뉴스- MBC 파업 뉴스데스크~! mbc 2010.05.07 6887
6 [펌]"KAIST 작년 펀드 투자로 614억 평가 손실” 나그네 2009.10.14 6873
5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8호] 징계협박 파업방해, 형사책임 반드시 물을 것. 발전노조 2009.12.04 6811
4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22호]동지들, 19일 본사에 모입시다! 발전노조 2009.12.14 6806
3 공무원노조, 설립신고 재반려처분 강력 규탄 조합원 2010.03.04 6646
2 [펌]언론악법 통과 1년후 시리즈 2탄 조합원 2009.07.21 6589
1 노조가입율 30퍼센트도 안되는... 노동자 2014.05.01 6550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