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3389 댓글 0

초여름 날씨에 몸은 축~~욱 늘어지는데
MB는 정신 버쩍 들게 만드네.
집이야 난리가 벌어지든 말든 갈데는 갈수 있는 양반이 부럽다.

몸은 늘어지지만 눈의 움직임은 겨울과 또 다르다.
경쟁적으로 노출이 이루어지고 이 고마운 분들 덕택에
눈은 올빼미처럼 움직인다.

눈깔 돌아가듯 정신 버쩍 차리지 않으면 자본의 칼은 여지 없이
노동자의 목을 후려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 서남표 총장께 드리는 공개질의서 file 생명 2008.04.29 14910
50 생명 투쟁속보 제1호 file 생명 2008.04.29 14569
49 생명 투쟁속보 제2호 생명 2008.04.29 15781
48 RE : 사용치 않은 노조 게시판 철거 요망 위원장 2008.04.28 15360
47 사용치 않은 노조 게시판 철거 요망 우주리 2008.04.23 13958
46 학생 축제에 조합에서 함께 했으면 합니다. 조합원 2008.04.08 21135
45 진보신당에 주목해주십시요!! 소년 2008.04.05 20720
44 노조용품 노동자 2008.03.31 24375
43 서남표, "통합 없던 일로… 나그네 2008.03.28 25216
42 ‘물’, 이제 누구나 쓸 수 없게 된다? 나그네 2008.03.24 26964
41 쭉구미철 돌아왔어유 박봉섭 2008.03.13 29680
40 [펌]이명박 설계, '서민지옥도' 나왔다 조합원 2008.03.11 31369
39 가족수당 소급분(2007년도) 지급을 보면서 위원장 2008.02.29 33198
38 erp오픈한다고 전자결재 중단 조합원 2008.02.25 37982
37 했느데 또 하고싶어 박봉섭 2008.02.20 62661
36 민주노동당 탈당 문의 박봉섭 2008.02.20 50662
35 핸드폰 통화료 사기 주의 ! 야화 2008.02.12 79861
34 차 한 잔 마시면서 합시다 날세동 2008.01.28 110365
33 이런일도...서울대 병원 285명 비정규직 완전 정규직화 조합원 2008.01.16 232015
32 나른한 오후 시한편...희망의 바깥은 없다 조합원 2008.01.16 141512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