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9755 댓글 0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고마우신 분의 家庭에 健康과 幸福이 항상 充滿 하시기를 祈願합니다.




돌아가신 저의 장모님 장례에 귀하의 따뜻한 마음과 물질로 위로하여 주심으로 모든 절차를 은혜 중에 마치게 됨을 感謝드립니다.




장모님을 떠나보낸 허전함과 인생의 허전함을 절감 했습니다, 다행히도 정성어린 사랑과 격려로 허무한 마음을 채워 주시어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인간의 아름다움도 느꼈습니다.




宜當 찾아뵈옵고 인사드림이 道理이오나 우선 紙面으로 인사드리게 됨을 너그러이 헤아려 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 貴宅의 大小事가 있을 시에는 꼭 알려 주시면 함께 하고자 하오니 보답의 기회를 주시기 바랍니다.




귀하의 따듯한 情에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리오며, 2009년 새해에도 가정에 平安하심과 건강과 축복이 가득하시길 기도드립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08년 12월 8일




 김준규, 이명미 올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 직급단일화 추진 방법은 권역별 간담회를 통해 정해야... 조합원 2010.03.09 13161
50 직급단일화에 대한 추가 질문? 잇쯔 투~핫 2009.08.18 10594
49 직원 직급단일화에 대한 노동조합의 생각은? 조합원 2010.02.23 9721
48 직장내 성희롱 뿐 아니라, 직장내 폭력도 근절 해 주십시오. 지나가는자 2010.08.23 12060
47 진보신당에 주목해주십시요!! 소년 2008.04.05 19347
46 쭉구미철 돌아왔어유 박봉섭 2008.03.13 27940
45 차 한 잔 마시면서 합시다 날세동 2008.01.28 108218
44 차 한잔의 향기를 맡으면서...... 조합원 2009.01.30 10318
43 참사랑 평신도 2015.03.13 11092
42 창립20주년 기념식행사 (동영상) 관리자 2007.12.13 16922
» 찾아주셔서 감사합니다. 김준규 2008.12.08 9755
40 천지성공, 왜 이시대의 화두가 되어야 하는가? 둘리 2009.08.20 13701
39 철도공사가 조합원 2009.12.17 14836
38 철도노조 23일간의 투쟁 노동자 2014.01.21 13386
37 청국장 제대로 알고 먹읍시다 좋은정 2008.10.10 15046
36 청년일자리 뺏는 귀족노조의 고용세습. 노동자 2015.02.12 11841
35 축~욱 늘어지는 몸, 정신 버쩍들게 만드는 MB 박봉섭 2008.05.27 11722
34 충남지노위, 한국과학기술원 비정규직 부당해고 판정(펌) 하얀섬 2011.02.17 10350
33 친일파 김활란 노동자 2013.05.31 18030
32 카이스트 직원, "자살한 카이스트 학생들 우둔하다" 노동자 2011.08.10 12210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