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14062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 [성명서] 공공운수노조 이상무위원장의 편파적 정파적 징계행태를 규탄한다. file 경기지역지부 2013.06.19 10313
50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10270
49 (기사스크랩) 조현오 "쌍용차 진압 작전, 대통령 승인" 노동자 2012.04.20 10268
48 국가수리과학연구소 노조 소식지 제23호 발행 file NIMSNODONG 2014.09.17 10249
47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10248
46 똑똑하게 화내는 12가지 방법 정보 2010.03.29 10169
45 경조사용 경조화환 80,000원에 국내최저도매가판매합니다. 꽃마을 2009.02.02 10165
44 마시던 찻물 상대방에게 끼얹는 행위는 폭행에 해당 노동자 2014.10.31 10114
43 노조행사용품 노동자 2010.12.03 10064
42 사필귀정이구만 노동자 2013.06.05 10045
41 일행이 폭행 현장에서 폭행을 저지를 때 적극 만류하지 않아도 폭행 동참 노동자 2014.09.29 10016
40 폭행 교수 불구속 기소 검찰 송치 노동자 2014.08.22 10013
39 코뮤니스트 4호, 붉은글씨 2호가 나왔습니다. file wjsakd 2014.05.03 9958
38 대전본부통신 제1호 file 관리자 2012.02.08 9931
37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17호] 다시 모인다! 16일 2차 전면파업 발전노조 2009.12.02 9783
36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9호]다함께 힘찬 투쟁을! 권역별 파업 일정 변경, 16일 2차 전면파업은 예정대로 발전노조 2009.12.07 9778
35 [펌]쌍용차 일촉즉발 대치중 "차라리 죽여라" 조합원 2009.07.23 9772
34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 선본 출정식 이대식 2014.11.11 9730
33 베이비 붐 세대, 정년나이 60세로 늘린다??? 베이비붐 세대 2009.12.15 9659
32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21호] 10일 실무교섭, 사측은 목석? 발전노조 2009.12.11 9592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