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22382 댓글 0

漁走九里(어주구리)


옛날 한나라 때의 일이다.


어느 연못에 예쁜 잉어가 한마리 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어디서 들어왔는지 그 연못에 큰 메기 한 마리가 침입하게 된 것이다.


그 메기는 예쁜 잉어를 보자마자 잡아 먹으려고 했다.


잉어는 연못의 이곳 저곳으로 메기를 피해 헤엄을 쳤다.


하지만 역부족이었다.


굶주린 메기의 추격을 피하기에는...


피하다 피하다 못한 잉어는 초어적(?)인 힘을 발휘하게 된다.


잉어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뭍에 오르게 되고, 뭍에 오르자 마자


꼬리를 다리삼아 냅다 뛰기 시작했다.


메기가 못 쫓아 오는걸 알게 될 때까지 잉어가 뛰어간 거리는 약 구리 정도였을까?


암튼 십리가 좀 안 되는 거리였다.


그 때 잉어가 뛰는 걸 보기 시작한 한 농부가 잉어의 뒤를 쫓았다.


잉어가 멈추었을때 그 농부는 이렇게 외쳤다.


`어주구리(漁走九里)...고기가 구리를 달려왔다...


그리고는 힘들어 지친 그 잉어를 잡아 집으로 돌아가 식구들과 함께 맛있게 먹었다는 얘기이다.


어주구리(漁走九里)~~ :


능력도 안 되는 이가 센척하거나 능력밖의 일을 하려고 할 때 주위의 사람들이 쓰는 말이다.


이 고사성어는 말할 때 약간 비꼬는 듯한 말투로 약간 톤을 높여 말하면 아주 효과적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 서남표 총장께 드리는 공개질의서 file 생명 2008.04.29 14912
50 생명 투쟁속보 제1호 file 생명 2008.04.29 14570
49 생명 투쟁속보 제2호 생명 2008.04.29 15782
48 RE : 사용치 않은 노조 게시판 철거 요망 위원장 2008.04.28 15362
47 사용치 않은 노조 게시판 철거 요망 우주리 2008.04.23 13958
46 학생 축제에 조합에서 함께 했으면 합니다. 조합원 2008.04.08 21138
45 진보신당에 주목해주십시요!! 소년 2008.04.05 20721
44 노조용품 노동자 2008.03.31 24376
43 서남표, "통합 없던 일로… 나그네 2008.03.28 25217
42 ‘물’, 이제 누구나 쓸 수 없게 된다? 나그네 2008.03.24 26964
41 쭉구미철 돌아왔어유 박봉섭 2008.03.13 29682
40 [펌]이명박 설계, '서민지옥도' 나왔다 조합원 2008.03.11 31373
39 가족수당 소급분(2007년도) 지급을 보면서 위원장 2008.02.29 33201
38 erp오픈한다고 전자결재 중단 조합원 2008.02.25 37984
37 했느데 또 하고싶어 박봉섭 2008.02.20 62665
36 민주노동당 탈당 문의 박봉섭 2008.02.20 50664
35 핸드폰 통화료 사기 주의 ! 야화 2008.02.12 79862
34 차 한 잔 마시면서 합시다 날세동 2008.01.28 110369
33 이런일도...서울대 병원 285명 비정규직 완전 정규직화 조합원 2008.01.16 232017
32 나른한 오후 시한편...희망의 바깥은 없다 조합원 2008.01.16 141514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