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22554 댓글 0

정부-공무원노조 `정년연장' 의견접근


연합뉴스|기사입력 2007-12-14 10:00

















광고


(서울=연합뉴스) 이강원 기자 = 정부와 공무원 노동조합은 현재 57세로 제한된 일부 직급의 정년을 늘린다는데 원칙적인 의견접근을 이룬 것으로 알려졌다.

또 직급별로 60세와 57세로 나뉘어 있는 정년연령을 통일화하는 방안도 신중히 논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공무원 노사는 14일 오후 3시 정부중앙청사 12층 CS룸에서 정부측 대표인 박명재 행정자치부 장관과 노조측 대표인 박성철 공무원노동조합총연맹(공노총) 위원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정부 수립 이후 첫 정부 공동교섭 조인식을 열 예정이다.

이에 앞서 양측은 제3차 본교섭을 열어 교섭 의제 5건을 최종 확정한다.

의제 5건은 ▲ 직급별 정년 평등화 ▲ 공무원 연금제도 개선 ▲ 성과상여금제 개선 ▲ 공무원 보수 인상폭 노사교섭 뒤 결정 ▲ 교원과 학교근무 행정직의 근무시간 동일화다.

다만 보수 인상폭은 정부예산을 다루는 기획예산처가 인상폭을 정하면 국회가 최종 결정하고 있어 "인상폭 결정에 노조 의견을 반드시 반영하라"는 노조측 요구가 수용되지 않을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이 경우 `보수 인상폭' 문제는 의제에서 제외될 가능성도 있다.

특히 공무원 노사 협의는 민간기업의 노사교섭과는 달리 양자가 합의하더라도 국회의 관련 법률안 개정을 거쳐야 하는 만큼 `강제성'이 떨어져 공무원 노사가 특정 의제에 대해 합의하더라도 실제 반영되지 않을 개연성도 있다.

정부 노사 양측은 이날 협의에서 직급별 정년 평등화 의제와 관련, 6급 이하는 57세, 5급 이상은 60세로 돼있는 정년을 가급적 일원화하되 우선적으로 6급 이하 정년을 늘리기로 의견을 모을 것으로 알려졌다.

또 공무원 연금제도 개선때 반드시 노조측 의견을 수렴하고, 성과상여금제도의 발전방향을 향후 노사가 함께 강구하며, 교원과 학교근무 행정직 근무시간을 동일화하는 쪽으로 의견을 모을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이들 사안의 최종 결정은 국회에서 이뤄지는 만큼 정부측이 확약을 할 수 없는데다 새정부 의 정책기조에 따라 크게 달라질 가능성이 높아 공무원 노사간 교섭에 진통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양측은 지난 7월부터 11월까지 노조에서 요구한 362건의 의제에 대한 실무교섭을 마무리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번 정부공동교섭은 정부 수립이후 공무원 노사간 첫 교섭이라는 의미가 있지만 최종적인 결정권한을 국회가 갖고 있어 실제 성사 여부는 미지수"라고 말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 (펌) “정당한 쟁의땐 업무지장 줘도 처벌못해” 조합원 2010.04.30 10655
70 민주노동당이 과연 일하는 사람들의 희망인가? 지나가는자 2010.10.11 10641
69 국가인권위원회의 결정(정년차별시정)을 환영합니다!! file 위원장 2009.05.08 10615
68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선본 웹진1호 file 이대식선본 2014.11.12 10594
67 [펌]공무원노조 통합-민주노총 가입 조합원 2009.09.23 10591
66 노동절 관련 제안서 한국장애인문화협회 2010.04.01 10561
65 (노동과세계)법률가 289명 ‘철도파업 국회국정조사’ 촉구 조합원 2009.12.21 10559
64 카이스트 직원이 억대 연구비 횡령 노동자 2014.10.26 10529
63 노동조합 희생자를 관계법상 조합원으로 둘 수 있나요? 궁금이 2009.06.26 10498
62 (스크랩) 4050대화 내용 유머 2011.05.31 10458
61 [스크랩] 2011년도 도로교통법 개정안내 알림이 2011.02.17 10431
60 니체『선악의 저편』 노동자 2013.10.21 10301
59 (펌)민주노총 대전본부장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 노동자 2013.04.30 10298
58 단체협약 해지의 법적검토와 노조의 대응 노동법률원 2009.08.19 10298
57 윤일병 가해자들 "안전하게 때렸다" ... 그걸 말이라고 노동자 2014.08.09 10293
56 (기사스크랩) 조현오 "쌍용차 진압 작전, 대통령 승인" 노동자 2012.04.20 10268
55 기호1번 김영훈-강승철 후보조 당선 조합원 2010.01.29 10262
54 [펌-연합뉴스]정년차별보도기사 관리자 2009.06.02 10253
53 노조용품 노동자 2009.01.26 10245
52 (유머) 5대양 6대주 조합원 2010.04.02 10214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