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6277 댓글 0




기륭분회 단식자, 병원으로 이송


김소연 분회장, 단식 의지 굽히지 않아



정문교 기자 moon1917@jinbo.net / 2008년08월16일 13시31분




















16일 단식 67일을 맞는 김소연 기륭분회 분회장과 유흥희 조합원이 주변의 설득 끝에 응급치료를 받기위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하지만 김소연 분회장은 단식의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14일 기륭전자 노사의 교섭이 결렬된 후 금속노조 기륭전자분회 조합원들은 두 명의 단식여부와 투쟁방향에 대한 논의를 이어갔다. 결국 15일 금속노조가 쟁의대책회의에서 기륭분회 투쟁을 첫 번째로 다루며 전 조직적으로 투쟁하기로 결정함에 따라 기륭분회 조합원들은 단식자들의 설득에 들어갔다.

김소연 분회장과 유흥희 조합원은 조합원들의 장시간 설득 끝에 15일 밤 단식을 마치고 응급치료를 받기로 결정했다. 유흥희 조합원은 폐에 물이 차기 시작해 단식을 중단하지 않으면, 목숨이 위태로운 상태였다. 하지만 김소연 분회장은 16일 아침 응급치료는 받겠지만 단식은 이어가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조합원들은 다시 설득했지만 김소연 분회장의 뜻을 꺾지 못했다.

16일 기자회견에서 오상룡 금속노조 부위원장은 “금속노조는 기륭분회의 연대단체가 아니”라며 “하나의 조직으로 책임지는 투쟁을 통해 승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속노조는 집중집회 및 순회상경투쟁 등을 통해 기륭전자를 압박할 예정이다.

송경동 기륭공대위 집행위원장은 “이겨서 내려오게 하고 싶었지만, 기륭동지들의 투쟁에 비해 우리가 너무 부족했다”며 “노동운동이 계속되고 있듯이 기륭분회의 투쟁도 끝난 것이 아니다. 분노와 미안한 마음을 담아서 기필코 기륭자본을 응징하고 말 것”이라 말했다.

기자회견이 끝난 후 김소연 분회장과 유흥희 조합원은 들것에 실려 옥상 농성장을 내려와 서울 목동에 위치한 녹색병원으로 이송됐다. 이들은 들것에 실려 내려오면서 눈물을 참지 못했고, 그 시간 멈췄던 비가 다시 내리기 시작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1 (스크랩)르노삼성차 노조, 금속노조 가입 노동자 2011.08.22 16218
110 (펌) 최저임금 다큐(재미있네요) 최저임금 2011.04.12 16219
109 (스크랩)청소아줌마·학생 도란도란 카이스트에 ‘밥꽃’이 활짝 노동자 2011.10.14 16237
» [펌]단식 67일차...기륭동지 병원으로... 조합원 2008.08.18 16277
107 (스크랩) 현대차 아산, 노조 간부 공장서 자결 노동자 2011.06.09 16296
106 가을에 비가 오는 까닭은.... 날세동 2007.12.06 16316
105 (스크랩)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자 93명 복직 결정 한진중공업 2012.10.17 16316
104 (기사 스크랩) 국책기관 원자력연구원도 불법파견 노동자 2013.04.01 16318
103 노조 홈페이지 오픈을 축하합니다. 손형탁 2007.11.30 16320
102 기호1번 수석부위원장 후보가 꼭 되었으면 합니다 닉베라 2009.04.09 16349
101 우리모두 안전운전 합시다 노동자 2013.09.06 16372
100 (스크랩) "삼성노조, 4명서 120명으로..서로 얼굴 몰라" 노동자 2012.07.18 16380
99 한국과학기술원, 공공기관중 비정규직 숫자 3위 노동자 2013.10.25 16447
98 (기사 스크랩) 용산참사 미신고 집회 해산명령 불응 혐의에 ‘무죄’ 선고 노동자 2013.05.28 16468
97 (펌) 저임금의 굴레, 최저임금을 넘어(동영상) 노동자 2011.06.01 16504
96 기륭노동자들이 죽어가고 있다. 조합원 2008.08.11 16561
95 망향휴게소 노조 투쟁의 진실...(끝까지 읽어주시길) 조합원 2007.11.27 16598
94 [보도자료] 노조파괴 하청업체 선정 서울대병원 규탄 기자회견 서울대병원 2015.03.13 16689
93 [보도자료]수원지법, 가스공사지부 단협 "적법" 조합원 2010.07.27 16690
92 (스크랩) 법원, “노조파괴 목적 ‘공격적 직장폐쇄’ 위법” 노동자 2013.07.04 16748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