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시벌로마

조회 수 11444 댓글 0

施罰勞馬(시벌로마)




중국 당나라 때 일이다.


한 나그네가 어느 더운 여름날 길을 가다 이상한 장면을 목격하였다.


한 농부가 밭에서 허벌~나게 열심히 일하는 말 뒤에 서서 자꾸만 가혹하게 채찍질을 하는 광경을 본 것이다. 계속해서 지켜보던 나그네는 말에게 안쓰러운 마음이 들어 농부에게 물었다


"열심히 일하는 말에게 왜 자꾸만 채찍질을 하는가?"


그러자 그 농부는


"자고로 말이란 쉼 없이 부려야 다른 생각을 먹지 않고 일만 열심히 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남의 말을 놓고 가타부타 언급할 수가 없어 이내 자리를 뜬 나그네는 열심히 일하는 말이 불쌍하여


가던 길을 멈추고 뒤를 돌아보며 긴 장탄식과 함께 한마디를 내뱉었다 한다.


"야! 施罰勞馬(시벌로마)"


훗날 이 말을 후세 사람들 에게 이어져


走馬加鞭(주마가편)과 뉘앙스는 약간 다르지만 상당히 유사한 의미로 쓰였다 한다.


==뜻: 열심히 일하는 부하직원을 못 잡아먹어 안달인 직장상사들에게 흔히 하는 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31 생명 투쟁속보 제3호 file 생명 2008.04.30 15683
130 생명 투쟁속보 제4호 file 생명 2008.05.06 12498
129 생명 투쟁속보 제5호 file 생명 2008.05.07 12290
128 생명 투쟁속보 제6호 file 생명 2008.05.09 13246
127 생명 투쟁속보 제7호 file 생명 2008.05.13 12445
126 생명 투쟁속보 제8호 file 생명 2008.05.14 12533
125 생명 투쟁속보 제9호 생명 2008.05.15 12316
124 서남표 총장께 드리는 공개질의서 file 생명 2008.04.29 14822
123 서남표, "통합 없던 일로… 나그네 2008.03.28 25170
122 서두수의 학문적 정체성 노동자 2013.05.31 15253
121 서울 분원 간담회 했던데 다른 구역도 간담회를 개최하는 건가요? 조합원 2010.02.08 12392
120 세계를 뒤흔든 금융빅뱅 월간<노동세상> 2008.11.10 13188
119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10244
118 세포와 장기, 기관을 복원이 될까요? 장광호 2011.11.03 13579
117 송년회로 개처럼 망가지네 file 개고생 2009.12.23 11562
116 쉬어 가는 시간?? 조합원 2008.06.17 8761
115 시대 단상 민성 2011.02.18 13778
114 신묘년을 맞이하며 현은 2011.01.08 13444
113 신채호 선생의 절실한 한마디!!! 금빛구름 2008.12.17 13925
112 쌍용차 노사 합의 내용 조합원 2009.08.07 11175
Board Pagination Prev 1 ...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