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07.12.13 00:00

사상의 거처

조회 수 14646 댓글 0
나는 지금 어디에 있는가
입만 살아서 중구난방인 참새떼에게 물어본다

나는 지금 어디로 가고 있는가
다리만 살아서 갈팡질팡인 책상다리에게 물어본다

천 갈래 만 갈래로 갈라져
난마처럼 어지러운 이 거리에서
나는 무엇이고
마침내 이르러야 할 길은 어디인가

갈 길 몰라 네거리에 서 있는 나를 보고
웬 사내가 인사를 한다
그의 옷차림과 말투와 손등에는 계급의 낙인이 찍혀 있었다
틀림없이 그는 노동자일 터이다

지금 어디로 가고 있어요 선생님은
그의 물음에 나는 건성으로 대답한다 마땅히 갈 곳이 없습니다
그러자 그는 집회에 가는 길이라며 함께 가자 한다
나는 그 집회가 어떤 집회냐고 묻지 않았다 그냥 따라갔다

집회장은 밤의 노천극장이었다
삼월의 끝인데도 눈보라가 쳤고
하얗게 야산을 뒤덮었다 그러나 그곳에는
추위를 이기는 뜨거운 가슴과 입김이 있었고
어둠을 밝히는 수만 개의 눈빛이 반짝이고 있었고
한입으로 터지는 아우성과 함께
일제히 치켜든 수천 수만 개의 주먹이 있었다

나는 알았다 그날 밤 눈보라 속에서
수천 수만의 팔과 다리 입술과 눈동자가
살아 숨쉬고 살아 꿈틀거리며 빛나는
존재의 거대한 율동 속에서 나는 알았다
사상의 거처는
한두 놈이 얼굴 빛내며 밝히는 상아탑의 서재가 아니라는 것을
한두 놈이 머리 자랑하며 먹물로 그리는 현학의 미로가 아니라는 것을
그곳은 노동의 대지이고 거리와 광장의 인파 속이고
지상의 별처럼 빛나는 반딧불의 풀밭이라는 것을
사상의 닻은 그 뿌리를 인민의 바다에 내려야
파도에 아니 흔들리고 사상의 나무는 그 가지를
노동의 팔에 감아야 힘차게 뻗어나간다는 것을
그리고 잡화상들이 판을 치는 자본의 시장에서
사상은 그 저울이 계급의 눈금을 가져야 적과
동지를 바르게 식별한다는 것을

(김남주의 詩 '사상의 거처' 全文)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사상의 거처 날세동 2007.12.13 14646
230 사용치 않은 노조 게시판 철거 요망 우주리 2008.04.23 14040
229 사이버 불리(Cyberbully)에 대한 짧은 생각 위원장 2012.01.12 11560
228 사장에게 인사청탁하는 간큰 폭력 노조위원장 지나가는자 2010.11.23 11590
227 사진 조합원 2009.10.13 18340
226 사필귀정이구만 노동자 2013.06.05 10179
225 상향평가표의 문제점 조합원 2010.01.14 12518
224 상호 비방 및 욕설, 상업적 광고물 등은 게시를 금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관리자 2008.01.10 1740013
223 새해복많이 받으셔요.... 조합원 2007.12.31 121988
222 생공투 속보 10호 file 생명 2008.05.16 11913
221 생공투 속보 11호 file 생명 2008.05.19 11501
220 생공투 속보 12호 file 생명 2008.05.20 12672
219 생공투 속보 13호 file 생명 2008.05.22 12782
218 생공투 속보 14호 file 생명 2008.05.23 12293
217 생공투 속보 15호 file 생명 2008.05.26 12201
216 생공투 속보 16호 file 생명 2008.05.27 12207
215 생공투 속보 17호 생명 2008.05.28 14605
214 생공투 속보 18호 file 생명 2008.05.29 12075
213 생공투 속보 19호 file 생명 2008.05.30 12094
212 생공투 속보 20호 file 생명 2008.06.02 12214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