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14050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1 (스크랩) 양대노총 "3대 반노동정책 철폐" 요구 노동자 2011.06.09 13327
370 생공투 속보 92호 file 생공투 2008.10.10 13314
369 (만평)MB 선진화 시대, 노동3권... file 조합원 2010.07.23 13313
368 (펌)최저임금에 대한 짧은 보고서(동영상) 노동자 2011.06.01 13303
367 생공투 속보 69호 file 생공투 2008.08.11 13299
366 생공투 속보 56호 생공투 2008.07.23 13272
365 이쁜놈 미운놈 양다리 2009.08.27 13260
364 생명 투쟁속보 제6호 file 생명 2008.05.09 13248
363 [승리하는 민주노총] 영상홍보 3호 : 민주노총 변화의 시작, 2mb몰락의 신호탄 기호1 김영훈 강승철 2010.01.22 13245
362 생공투 속보 48호 file 생공투 2008.07.11 13243
361 전관예우의 심리 지나가는자 2011.01.13 13242
360 (민주노총) 총력투쟁본부 소식지(10호) file 조합원 2009.12.24 13232
359 KISTI분회, 무기한 천막농성 돌입 file 공공연구노조 2011.02.08 13228
358 화물연대 박종태 열사 유서 관리자 2009.05.08 13228
357 노조용품 노동자 2008.07.15 13217
356 (펌) 공공운수노조 신고필증 발급 file 조합원 2011.03.16 13208
355 (펌)MB정부, 삼성과 손 잡고 의료민영화 추진 조합원 2010.10.07 13205
354 민주노동당 부평을 김응호 후보의 홍보웹진2호입니다. 민주노동당 2009.04.18 13197
353 세계를 뒤흔든 금융빅뱅 월간<노동세상> 2008.11.10 13193
352 생공투 속보 53호 file 생공투 2008.07.18 13182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