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2156 댓글 0
때때로 자신의 과거때문에
 
자신의 현재까지 미워하는 사람을 보게 됩니다.


사람은 살아가면서 가장 뜻 깊고,

가장 중요한 지금이라는 시간을 소홀히 하기 쉽습니다.


과거는 아무리 좋은 것이라해도
 
다시돌아오는 법이 없는 이미 흘러간 물과도 같을 뿐더러
 
그것이 아무리 최악의 것이였다 해도 지금의 자신을 어쩌지는 못합니다.


우리가 관심을 집중시켜야 할 것은
 
지나온 시간이 얼마나 훌륭했는가 하는 것이 아니라.....

남겨진 시간을 어떤 마음가짐으로 어떻게 이용할 것인가 입니다.


자신이 그토록 바라고 소망하는 미래는
 
자신의 과거에 의해서 결정되는 것이 아니라

지금 현재에 의해 좌지우지된다는 사실 기억하십시오.


우리 인생의 목표는 "지금까지"가 아니라 "지금부터"입니다.



                 보이지 않는 소중한 사랑 中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1 노동계의 썩은 사과들 노동자 2011.02.02 7790
410 (펌)대전지법, 2009년 철도파업 무죄 선고 file 노동자 2011.01.31 12161
409 [동영상] 파견노동자의 삶 "언제든지 반품됩니다 노동자 2011.01.31 15476
408 롯데 노조탄압에 공동투쟁으로 맞선다 file 노동자 2011.01.27 12410
407 (펌)한국과학기술원, 기간제법 '악용'해 비정규직 해고 노동자 2011.01.21 13258
406 하늘 아래.......................... file 노동자 2011.01.19 12687
405 전관예우의 심리 지나가는자 2011.01.13 13119
404 신묘년을 맞이하며 현은 2011.01.08 13257
403 (펌)해고 노동자 두번 울린 홍대 총학 조합원 2011.01.07 12119
402 (펌)노동인권교육 환영한다. 늦은 만큼 시급히 확대해야 노동자 2011.01.05 14378
401 (펌)전태일의 序 -2010 전국노동자대회 티저영상 file 노동자 2010.12.23 11828
400 노조행사용품 노동자 2010.12.03 9929
399 SK 최태원 회장 사촌동생 노동자 폭행후 2천만원 건네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9 13354
398 현대차, 정규직 노조위원장이 노동운동가 폭행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9 13647
397 사장에게 인사청탁하는 간큰 폭력 노조위원장 지나가는자 2010.11.23 11385
396 노동귀족과 노동노예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2 14846
395 (노동과세계)동희오토 사내하청 해고자 전원 복직 조합원 2010.11.03 11440
394 (노동과세계)기륭전자분회투쟁 6년 만에 극적 타결 이뤄 조합원 2010.11.02 12318
393 정보공유 알리미 2010.10.29 12112
392 (정보) 건겅보험 하나로 무상의료 실현 "서명하기" 노동자 2010.10.19 14887
Board Pagination Prev 1 ... 7 8 9 10 11 12 13 14 15 16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