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소식지에 의하면, 노동조합에서 매년 조합원 2명을 뽑아 조합비로 1인 
  당 150만 원을 지원하여 해외연수를 보낸다고 한다. 물론 조합원을 위
  하겠다는 뜻을 모르는 바 아니다. 하지만 과연 노동조합비로 조합원을 
  해외연수 시키는 것이 옳은 일인지 의문이 든다.


  노동조합은 수익단체가 아니다. 그리고 그리 넉넉하지 않은 조합원의
  금쪽같은 노동조합비로 운영되는 단체다. 따라서 노동조합비는 필수적
  인 용처에 최소한의 비용으로 검소하게 그리고 가능한 한 조합원 모두
  가 수혜를 받는 곳에 사용되어져야 한다.


  또 노동조합이 특정 수익사업을 통해 벌어들이는 수입 역시 노동조합비
  로 봐야 하고,
따라서 이것 역시 순수 노동조합비와 동일한 성격으로 사
  용되어져야 한다.


  그러나 이번 노동조합의 조합원 해외연수 계획은 조합원을 위하는 일이
  기는 하나, 꼭 해야 하거나 절실히 요구되는 사업이 아니며, 수혜 받는
  개인으로 보면 그 금액도 상당히 크다. 그리고 봄, 가을의 노동조합
  야외 행사처럼 희망하는 모든 조합원이 참여 할 수 있는 사업도 아니다.


  게다가 이 사업이 현 집행부에서 끝날 경우, 수혜 받지 못한 조합원들의
  불만은 상당히 클 것이며, 설령 이 사업이 계속 이어진다고 해도 전 조
  합원이 한 차례씩 수혜를 받으려면 수십 년이 걸릴 것이다.


  무엇보다도 노동조합은 사측이 시행하는 직원 해외연수 등의 직원(조
  합원)복지에 대해 미흡한 부분을 메우는 조직이 아니다. 노동조합은 사
  측에 대해 직원(조합원)의 해외연수 인원 확대 등 복지제도의 질적 향
  상을 요구하고 확보함으로써, 사측의 비용 지출을 통한 직원(조합원)의
  복지 향상을 꾀해야 하는 조직이다.


  그러나 노동조합은 이번 조합원 해외연수 계획을 수립함에 있어, 사측
  과의 교섭을 통해 사측 비용으로 직원(조합원) 해외연수 인원을 확대하
  려고 한 노력은 없어 보인다. 단지 노동조합비 또는 특정 수익사업 수입
  에 의한 조합원의 해외연수만을 계획한 것으로 보인다.



  이런 면에서, 노동조합의 이번 노동조합비에 의한 조합원의 해외연수
  계획은 옳지 않아 보인다. 설령 노동조합비 외에 특정 수익사업의 수입
  으로 노동조합의 형편이 크게 좋아졌다고 해도 말이다.



  정말 우리 직원(조합원)의 해외연수 인원 확대가 필요하다면, 사측이
  시행하는 직원 해외연수프로그램에 직원(조합원)이 보다 많이 갈 수
  있도록 사측과 교섭해야 옳지 않을까? 이것이 진정한 노동조합의 임무
  이고 집행부가 자져야 할 마음가짐이 아닐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1 (스크랩) 전교조 ‘종북’ 표현, 법원 연이어 ‘명예훼손’ 결정 노동자 2013.07.05 14708
550 (스크랩) 법원, “노조파괴 목적 ‘공격적 직장폐쇄’ 위법” 노동자 2013.07.04 16654
549 [성명서] 공공운수노조 이상무위원장의 편파적 정파적 징계행태를 규탄한다. file 경기지역지부 2013.06.19 10181
548 회사 기밀 취급자도 노조활동 적법 노동자 2013.06.18 12322
547 (기사 스크랩) 노조원 50명 미만 사업장도 전임자 근무 가능 노동자 2013.06.14 15481
546 사필귀정이구만 노동자 2013.06.05 9926
545 서두수의 학문적 정체성 노동자 2013.05.31 15103
544 남양유업, 어용대리점협 결성 개입한 정황 노동자 2013.05.31 11303
543 친일파 김활란 노동자 2013.05.31 20676
542 (기사 스크랩) 용산참사 미신고 집회 해산명령 불응 혐의에 ‘무죄’ 선고 노동자 2013.05.28 16270
541 (기사 스크랩) 대법 "방통위, 모든 종편자료 공개하라", 종편 긴장 노동자 2013.05.28 15871
540 (기사 스크랩)윤창중보다 더 큰 사고 노동자 2013.05.13 15503
539 (펌)민주노총 대전본부장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 노동자 2013.04.30 10288
538 "노동 운동가 출신 회장, 외국계 먹튀보다 더했다" 노동자 2013.04.23 14817
537 포스코에너지 임원, 항공노동자 폭행 물의 노동자 2013.04.22 16618
536 쌍용차 대한문 분향소 4일 새벽 6시 기습 철거 노동자 2013.04.05 13653
535 [인터뷰] 박정규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 "제로베이스에서 시작" 노동자 2013.04.01 11183
534 (기사 스크랩) 국책기관 원자력연구원도 불법파견 노동자 2013.04.01 16162
533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노동자 2013.03.22 13646
532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1189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