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비정규직 노동자 등 투표권 사각지대에 있는 유권자들의 참정권 보장에 대한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의 꼼수가 목불인견이다.


지난 9월 18~20에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소위에서는 ‘투표시간 2시간 연장’이 사실상 여야합의에까지 갔다가 막판에 새누리당 측의 반대로 무산된 바 있다. 이 때로부터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측은 꼼수와 말바꾸기로 일관했다. 비용 탓, 성의 탓을 하다 못해 나중에는 일몰 탓까지 하더니 급기야 정략적 정치공세라고까지 했고 선거보조금 반환과 투표시간 연장을 함께 처리하자더니 문재인 후보 측이 이를 수용하자 이제는 그건 아니라고 또 말을 바꾸고 있다.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는 더 이상 꼼수로 국민을 기만하지 말아야 한다. 선거보조금 문제와 투표시간 연장을 연계하든 말든 여야가 국회에서 논의하는 것에는 동의한 것으로 보이지만 여기에도 새누리당 측의 꼼수가 엿보인다.


박근혜 후보 캠프 박선규 대변인은 투표편의 확대 등 ‘종합적인 투표율 제고 방안’을 논의하자고 했다. 틀린 말은 아닌 것 같지만 국회입법의 문제와 행정조치 사항을 적당히 얼버무리려는 의도가 엿보인다.


예컨대 도서벽지 주민을 위한 교통편의 제공 같은 것은 행정조치 사항이고 이미 중앙선관위에서 계획을 내놓고 있다. 국회에서 다루어야 할 것은 법률개정이지 행정조치가 아니다. 투표권 보장과 투표율 제고를 위해서는 공직선거법 상 투표시간을 연장과 투표일 유급휴일 지정이 반드시 필요하고 특히 실효성이 거의 없는 근로기준법 제10조(공민권 보장) 위반 사업주에 대한 처벌을 현실화해야 한다.


대통령령인 ‘관공서의 공휴일에 관한 규정’에 따른 현행 임시공휴일은 민간기업에서는 적용되지 않기 때문에 법률상의 유급공휴일로 지정하지 않으면 아무런 실효성이 없다. 또 근무시간중에 투표시간을 보장하지 않는 사업주는 ‘2년 이하 징역, 10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하게 되어 있지만 본인이 직접 신고하여야 하기 때문에 법 제정 이후 단 한건도 처벌된 사례가 없을 만큼 유명무실한 법이다. 따라서 선관위나 노동조합 등 제3자가 신고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


국회에서 논의해야 할 사항은 이렇듯 법률개정에 관한 것이지 행정조치를 가지고 갑론을박며 시간을 끌거나 생색을 내서는 안된다. 참고로 중앙선관위는 18대 대선 투표율 제고를 위해 △장애인과 교통 불편지역 유권자 등 투표참여 취약계층에 대한 투표편의 제공 강화 △근로자에 대한 투표권 보장 안내 및 홍보 강화 △투표참여 및 정책선거 분위기 확산을 위한 홍보 강화 등 계획을 이미 제출하고 있다.


다시 한번 강조하거니와 새누리당과 박근혜 후보가 진정으로 투표권을 제대로 보장하고 투표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공직선거법상 투표시간 연장과 유급휴일 지정 근로기준법상 위반 사업주 처벌절차 강화 입법에 나서야 한다. 이를 외면하고 행정조치사항을 가지고 또 꼼수를 부린다면 국민적 저항과 유권자의 심판에 직면할 것임을 명심하기 바란다.


 


2012. 11. 1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1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12382
90 (정보) 장편 노동영화,일반극장 첫 상영 조합원 2008.08.20 12369
89 (정보) 유튜브에서 뉴스타파를 시청하자 노동자 2012.03.19 12582
88 (정보) 건겅보험 하나로 무상의료 실현 "서명하기" 노동자 2010.10.19 15064
87 (정보) 10월부터 시행되는 상식 노동자 2013.10.14 10404
86 (정보) "유류세 대폭인하"를 위한 백만인 사이버서명운동 노동자 2012.03.09 16079
85 (유튜브) 부부간 운전연수 이렇게 하면 노동자 2012.06.14 15301
84 (유머) 5대양 6대주 조합원 2010.04.02 10375
83 (유래) 족가지마 유머 2011.05.25 11132
82 (유래) 조온마난색기 유머 2011.05.25 12354
81 (유래) 시벌로마 유머 2011.05.25 11515
80 (유래) 시발노무색기 유머 2011.05.25 12285
79 (웃어야 하나)K여사가 현대사업소에 간 이유 file 조합원 2009.09.04 11007
78 (스크랩)희망버스는 투쟁하는 가족들의 잔칫날입니다 3차희망버스 2011.07.26 16176
77 (스크랩)한진중 김주익, 곽재규...그리고 2011년 노동자 2011.07.15 15789
76 (스크랩)청소아줌마·학생 도란도란 카이스트에 ‘밥꽃’이 활짝 노동자 2011.10.14 16260
75 (스크랩)장하나 “민주노총이 장하나를 유용하게 써주시라” 노동자 2013.02.15 16041
74 (스크랩)르노삼성차 노조, 금속노조 가입 노동자 2011.08.22 16236
73 (스크랩)두레박, 송경동, 그리고 희망 희망버스 2012.01.12 15334
72 (스크랩)김진숙이 이깁니다, 희망이 이깁니다 노동자 2011.07.15 15608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