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9207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7 (만평)뚜껑만 열면 터집니다. file 조합원 2010.08.11 10947
596 (민주노총) 총력투쟁본부 소식지(10호) file 조합원 2009.12.24 9551
595 (민주노총) 총력투쟁본부 소식지(9호) file 조합원 2009.12.24 14837
594 (스크랩) MB의 대표 서민들, 5 년 지난 지금 그들의 삶은… 노동자 2012.11.02 12342
593 (스크랩) "박근혜 후보, 진정성이 있다면 만나서 얘기합시다" 노동자 2012.09.10 13366
592 (스크랩) "삼성노조, 4명서 120명으로..서로 얼굴 몰라" 노동자 2012.07.18 14472
591 (스크랩) 4050대화 내용 유머 2011.05.31 10458
590 (스크랩) MBC, 직원 컴퓨터에 ‘사찰 프로그램’ 설치 논란 노동자 2012.09.03 11912
589 (스크랩) “아버지를 죽여 놓고 나까지 정리해고 한 한진중공업” 노동자 2011.08.05 12100
588 (스크랩) 대법원, 금호타이어도 불법파견 판결...“직접고용 하라 노동자 2011.07.12 13468
587 (스크랩) 민주노총·한국노총, 환노위 노조법 상정논의 촉구 노동자 2011.06.23 15139
586 (스크랩) 법에 따라 정리해고 요건을 강화한 대법판결 당연하다 노동자 2011.06.01 13137
585 (스크랩) 법원 "단협 무시한 정부 가족수당 강제 환수 부당 노동자 2011.07.12 13022
584 (스크랩) 법원 "학습지 교사는 노동조합법상 근로자" 노동자 2012.11.01 11788
583 (스크랩) 법원, “노조파괴 목적 ‘공격적 직장폐쇄’ 위법” 노동자 2013.07.04 14681
582 (스크랩) 법원, 삼성 '가짜' 집회에 제동 노동자 2012.07.23 12552
581 (스크랩) 보수 ‘어버이연합’ 반발 뚫고…노인노조 시동 노동자 2012.07.18 13009
580 (스크랩) 삼성직원 복수노조후 첫 노조 설립 노동자 2011.07.13 11015
579 (스크랩) 쌍용자동차 국회 대정부질의 영상 노동자 2012.09.10 12665
578 (스크랩) 쌍용차 회계 조작 논란…회계 원칙 어긴 유형자산 평가 노동자 2012.07.24 1296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