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조온마난색기

조회 수 9467 댓글 0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조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조씨에게는 만삭인 부인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침


부인이 말하길 " 여보! 어제 밤 꿈에 말 한마리가 온천으로 들어가 목욕을


하는 꿈을 꾸지 않았겠어요. 아마도 우리가 말처럼 활달하고


기운 센 아들을 얻게 될 태몽인 것 같아요." 라고 하였다.




조씨는 심히 기뻐하여 "그것 참 좋은 태몽이구려. 어서 빨리


우리 아들을 보았으면 좋겠소."라고 하였다.




사흘 뒤 조씨 부인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순산하였고,


조씨는 태몽을 따라 아이의 이름을 "溫馬(온마)"라 하였다.




세월이 흘러 조온마가 스무 살이 되었다.




조온마는 조씨 부부의 기대와는 다르게, 마을의 처녀란


처녀는 죄다 욕보이는 난봉꾼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한 마을 사람들은 결국 조온마를 관아에


고발하였고 조온마는 판관 앞에 끌려가게 되었다.




판관은 "조온마는 색기로 인하여 마을을 어지럽혔다




(趙溫馬亂色期;조온마난색기). 




따라서 거세를 당함이 마땅하다."고 하였다.




결국 조온마는 거세를 당하였고, 후일 사람들은


경거망동하게 행동하는 사람에게 조온마의 일을 상기시키기 위하여


조온마난색기"라고 충고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 경거망동한 사람에게 충고할 때 쓰는 말.


                          이 고사성어는 "분수에 지나친 행동을 경계하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91 생공투 속보 62호 file 생공투 2008.07.31 9502
490 생공투 속보 49호 file 생공투 2008.07.14 9505
489 생공투 속보 68호 file 생공투 2008.08.08 9521
488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 임원선거] 임원선거운동을 마치며... 이대식선본 2011.10.16 9523
487 (펌)16일 새벽,기륭 구 공장에 용역 또 다시 들이닥쳐(참세상) 조합원 2010.08.16 9530
486 생공투 속보 46호 file 생공투 2008.07.09 9536
485 (노동만평) 떼서, 붙여주고................ 조합원 2008.10.16 9537
484 (펌) [KISTI지부] 국가인권위원회의 KISTI 정년차별 시정 결정을 환영하며 노동자 2010.08.31 9539
483 환관정치의 폐혜 지나가는이 2012.09.29 9541
482 생공투 속보 82호 file 생공투 2008.09.01 9543
481 직급 단일화 관련 문의 조합원 2009.10.28 9547
480 지란지교를 꿈꾸며(2) 청량거사 2009.04.15 9552
479 생공투 속보 43호 file 생공투 2008.07.04 9558
478 생공투 속보 51호 file 생공투 2008.07.16 9559
477 조합원게시판... 유미선 2009.03.26 9565
476 생공투 속보 13호 file 생명 2008.05.22 9568
475 생공투 속보 61호 file 생공투 2008.07.30 9568
474 생공투 속보 20호 file 생명 2008.06.02 9570
473 지란지교를 꿈꾸며(1).... 청량거사 2009.04.14 9571
472 (유래) 시발노무색기 유머 2011.05.25 9579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