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14254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31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노동자 2013.03.22 13867
230 시대 단상 민성 2011.02.18 13870
229 생공투 속보 93호 file 생공투 2008.10.14 13877
228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 임원선거] 재선거에 들어가며... 이대식선본 2011.11.03 13903
227 안녕하세요 김경란 2011.09.20 13908
226 생공투 속보 50호 file 생공투 2008.07.15 13927
225 쌍용차 대한문 분향소 4일 새벽 6시 기습 철거 노동자 2013.04.05 13934
224 (펌) 한나라당의 직무유기, 계급투표로 응징하겠다 노동자 2011.04.14 13938
223 마야달력과 통일사건 민은 2011.12.24 13945
222 [만화대자보]공공기관경영평가, 그것이 알고 싶다 file 관리자 2012.07.02 13967
221 신채호 선생의 절실한 한마디!!! 금빛구름 2008.12.17 13974
220 (펌)민주노조 사업장에서 조,중,동을 몰아내자!! 조합원 2009.10.21 13974
219 사용치 않은 노조 게시판 철거 요망 우주리 2008.04.23 14000
218 ‘공적연금강화 국민행동’ 발족 노동자 2015.03.13 14022
217 (펌) [이슈진단-①]과학자들이 짓밟히고 있다 조합원 2008.06.11 14036
216 생공투 속보 95호(최종호) file 생공투 2008.10.20 14082
215 120주년 세계노동절 기념 범국민대회 file 조합원 2010.04.27 14107
214 정당공천제 폐지 입법청원 서명에 동참해 주세요!!!! 민수련 2010.02.09 14126
213 직장내 성희롱 뿐 아니라, 직장내 폭력도 근절 해 주십시오. 지나가는자 2010.08.23 14243
212 뉴스타파 3회 방송분 뉴스타파 2012.02.13 14245
Board Pagination Prev 1 ...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