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1760 댓글 0

저녁을 먹고 나면 허물없이 찾아가


차 한 잔을 마시고 싶다고


말할 수 있는 친구가 있었으면 좋겠다.



입은 옷을 갈아 입지 않고 김치냄새가 좀나더라도


흉보지 않을 친구가


우리 집 가까이에 있었으면 좋겠다.



비오는 오후나 눈 내리는 밤에


고무신을 끌고 찾아가도 좋을 친구.



밤늦도록 공허한 마음도 마음 놓고 불 수 있고,


악의 없이 남의 이야기를 주고받고 나서도 말이


날까 걱정되지 않는 친구가...



사람이 자기 아내나 남편,


제 형제나 제자식하고만 사랑을 나눈다면,


어찌 행복해질 수 있으랴..



영원히 없을수록 영원을 꿈꾸도록 서로 돕는


진실한 친구가필요하리라.

(유안진의 "지란지교를 꿈꾸며" 중에서)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1 [공기업 민영화 반대 100초 토론]영상 조합원 2008.07.10 13541
510 생공투 속보 47호 file 생공투 2008.07.10 11886
509 잘못알기쉬운 신용상식 SC제일은행 2008.07.11 12457
508 생공투 속보 48호 file 생공투 2008.07.11 13228
507 대법원, "사내하청 근로자 '정직원' 지위 첫 인정" 조합원 2008.07.11 12893
506 생공투 속보 49호 file 생공투 2008.07.14 11332
505 눈과 귀를 막아라 - 언론을 손에 쥐다? 조합원 2008.07.14 12226
504 생공투 속보 50호 file 생공투 2008.07.15 13858
503 노조용품 노동자 2008.07.15 13200
502 생공투 속보 51호 file 생공투 2008.07.16 12302
501 생공투 속보 52호 file 생공투 2008.07.18 12339
500 생공투 속보 53호 file 생공투 2008.07.18 13163
499 생공투 속보 54호 file 생공투 2008.07.21 11850
498 생공투 속보 55호 file 생공투 2008.07.22 11744
497 생공투 속보 56호 생공투 2008.07.23 13253
496 생공투 속보 57호 생공투 2008.07.24 11902
495 생공투 속보 58호 file 생공투 2008.07.25 12660
494 생공투 속보 59호 file 생공투 2008.07.28 14225
493 생공투 속보 60호 file 생공투 2008.07.29 13534
492 생공투 속보 61호 file 생공투 2008.07.30 1207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