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학교 행정동 앞에 설치하신 플랭카드를 보았습니다. 특히 직장내 성희롱 근절. 좋은 말입니다. 당연히 그리 되어야 할 것들을 그리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허물입니다.

그런네, 공식 행사에서 직장 내에서 교수를 폭행하고 학생인 줄 알았다고 우기던 어느 직원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이런 직원을 우리 노동조합에서는 노동조합 간부로까지 모십니다. 이런 노동조합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에 어떤 명분이 설지 의문입니다. 사실은 매우 창피합니다.

누구든 허물이 있을 수는 있겠지요. 그렇지만, 명분이 안 서게는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폭력도 성희롱처럼 근절해야 하는 것입니다. 스스로의 허물을 먼저 보시기를 바랍니다. 비 노조원 직원들과, 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성폭력 근절이라는 플랭카드를 보고 동의하면서도 비웃습니다. 매우 창피할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71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7호]교섭요구에 사측, '황당한 답변'? 발전노조 2009.11.12 12281
370 생공투 속보 89호 file 생공투 2008.09.26 12303
369 [승리하는 민주노총] 웹자보 2호 주요 정책 비교 기호1 김영훈 강승철 2010.01.21 12304
368 꼼꼼이 27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11.24 12306
367 좋은소금으로 추석선물하시고 김장도 담그세요 박형윤(철해투) 2009.09.25 12312
366 민주노총 3기 임원선거 12일차 file 이대식선본 2011.10.04 12320
365 지란지교를 꿈구며(4) 청량거사 2009.04.17 12329
364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3호] 간부파업 현장에서 사수! 발전노조 2009.11.04 12334
363 (스크랩) 현대차 아산, 시신 강제 인도에 라인 세워 노동자 2011.06.09 12335
362 기여성과급이(2011.12.26 지급분) 왜 이렇게 줄었나요?? 작년보다 늘어야 정상 아닌가요? 조합원 2011.12.26 12339
361 생공투 속보 37호 file 생공투 2008.06.27 12343
360 충남지노위, 한국과학기술원 비정규직 부당해고 판정(펌) 하얀섬 2011.02.17 12344
359 (노동과세계)기륭전자분회투쟁 6년 만에 극적 타결 이뤄 조합원 2010.11.02 12345
358 상향평가표의 문제점 조합원 2010.01.14 12349
357 ASA, 콜텍 지원을 위한 2008 한가위 재정사업 민주노총 대전지역본부 2008.08.29 12350
356 회사 기밀 취급자도 노조활동 적법 노동자 2013.06.18 12351
355 생명 투쟁속보 제7호 file 생명 2008.05.13 12362
354 잘못알기쉬운 신용상식 SC제일은행 2008.07.11 12363
353 직급단일화에 대한 추가 질문? 잇쯔 투~핫 2009.08.18 12363
352 생명 투쟁속보 제4호 file 생명 2008.05.06 12384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