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조온마난색기

조회 수 12092 댓글 0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중국 춘추전국시대에 조씨 성을 가진 사람이 살고 있었다.


조씨에게는 만삭인 부인이 있었는데, 어느 날 아침


부인이 말하길 " 여보! 어제 밤 꿈에 말 한마리가 온천으로 들어가 목욕을


하는 꿈을 꾸지 않았겠어요. 아마도 우리가 말처럼 활달하고


기운 센 아들을 얻게 될 태몽인 것 같아요." 라고 하였다.




조씨는 심히 기뻐하여 "그것 참 좋은 태몽이구려. 어서 빨리


우리 아들을 보았으면 좋겠소."라고 하였다.




사흘 뒤 조씨 부인은 매우 건강한 사내아이를 순산하였고,


조씨는 태몽을 따라 아이의 이름을 "溫馬(온마)"라 하였다.




세월이 흘러 조온마가 스무 살이 되었다.




조온마는 조씨 부부의 기대와는 다르게, 마을의 처녀란


처녀는 죄다 욕보이는 난봉꾼이 되었다.




이를 보다 못한 마을 사람들은 결국 조온마를 관아에


고발하였고 조온마는 판관 앞에 끌려가게 되었다.




판관은 "조온마는 색기로 인하여 마을을 어지럽혔다




(趙溫馬亂色期;조온마난색기). 




따라서 거세를 당함이 마땅하다."고 하였다.




결국 조온마는 거세를 당하였고, 후일 사람들은


경거망동하게 행동하는 사람에게 조온마의 일을 상기시키기 위하여


조온마난색기"라고 충고를 하게 되었다고 한다.




조온마난색기(趙溫馬亂色期) : 경거망동한 사람에게 충고할 때 쓰는 말.


                          이 고사성어는 "분수에 지나친 행동을 경계하라"는


                         깊은 교훈을 담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31 (펌) KAIST, ‘MB 오신날’ 과속방지턱 없앤 사연 지난일 2009.03.06 11992
430 2014년 최저임금 7.2% 오른 5,210원으로 결정 노동자 2013.07.05 11993
429 [성명서] 부도덕하고 파렴치한 기관운영 일삼은 권명상소장은 사퇴하라 공공연구노조 2010.04.05 11995
428 인사고과 규정 문제로 10명 넘게 "보통" 등급이 나왔다든데 사실인가요? 이래서야 2009.02.26 11997
427 노조용품 노동 2008.10.24 11999
426 별 놈이 다 승진을 하네 노동자 2014.04.08 12002
425 생공투 속보 16호 file 생명 2008.05.27 12009
424 민주노총 제6기 임원선거포스터(위원장, 사무총장, 부위원장 후보) file 관리자 2010.01.14 12017
423 생공투 속보 20호 file 생명 2008.06.02 12030
422 (펌) 노동만평 조합원 2008.11.03 12030
421 (노동만평) 떼서, 붙여주고................ 조합원 2008.10.16 12046
420 피로한 심신 날려 보아요 조합원 2008.09.04 12048
419 생공투 속보 14호 file 생명 2008.05.23 12049
418 생공투 속보 36호 file 생공투 2008.06.25 12051
417 생공투 속보 67호 file 생공투 2008.08.07 12053
416 생공투 속보 31호 file 생공투 2008.06.18 12063
415 꼼꼼이 3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6.15 12066
414 눈과 귀를 막아라 - 언론을 손에 쥐다? 조합원 2008.07.14 12076
413 (유래) 시발노무색기 유머 2011.05.25 12085
412 (포스터) 이명박정권 심판 범국민대회 file 노동자 2011.06.24 12085
Board Pagination Prev 1 ... 6 7 8 9 10 11 12 13 14 15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