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공지
  • 알림/공지 
  •  조합소식

조합소식


이명박 정부의 불안한 정권 말기를 어떻게든 극복해보려는 애처로운 발악이 극에 달하고 있다.


이명박 정부와 국정원은 소위 ‘일진회 사건’이라는 것을 만들어 평범한 시민과 민주노총 조합원에 대한 공안탄압을 서슴치 않고 있다. 심지어 공당인 민주노동당 당직자들에게까지 소환장을 남발하고 있으며 무차별적인 연행과 구속도 서슴지 않고 있다. 소위 ‘일진회’ 사건은 애초부터 부실한 증거로 시작된 사건으로 정부의 의도대로 여론화 되지 않자 추가 피의자들을 줄줄이 만들어 현재까지 20명이 넘는 소환조사, 압수수색 등을 광범하게 진행하고 있다. 이 과정에 모욕적인 욕설과 막말은 물론이고 회유와 협박에 이르기까지 군사독재 정권 시절에나 했을 법한 구시대적 인권유린을 총동원하고 있다.


지난 2008년 촛불 때부터 ‘배후세력’ 을 들먹이며 색깔론을 내세워왔던, 이명박 정부의 비민주적, 비정상적 행보야 한두 번이 아니지만 2012년 총선과 대선을 앞두고 ‘진보진영의 대통합’ 움직임이 급속도로 빨라지고 있는 상황에서 벌어지고 있는 이 사건은 이명박 정부의 재집권을 위한 추잡한 음모로 밖에 여겨지지 않는다. 민주노총을 종북노총으로 낙인찍어 진보대통합의 흐름을 막고 새로 건설될 통합진보정당을 ‘종북진보정당’으로 덧칠해 해보겠다는 것이 아닌가.


그러나 이명박 정권과 국정원의 시대착오적인 낡은 수법에 넘어 갈 국민들은 없다. 이미 지난 수많은 정권들이 국민들로부터 외면의 위기를 느낄 때마다 꺼내온 방법이 ‘색깔론’이고 ‘조직사건’이라는 것을 경험으로 알고 있기 때문이다. 우리 국민들은 이명박 정권과 달리, 높은 지성과 상식을 보유하고 있다는 것을 똑똑히 알아야 한다.


 우리는 지금까지 그 어떤 색깔론적 탄압 속에서 굴복한 적이 없다. 진보대통합을 이루어 이명박 정부를 심판하라는 것이 국민들의 명령이다. 우리는 국민들의 명령에만 충실할 것이며 이명박 정부의 추잡한 공안탄압을 반드시 분쇄할 것이다. 민주노조를 사수하고 진보세력의 대통합을 이루어 국민들의 절대적 지지를 받는 ‘진보대통합 정당’을 반드시 건설할 것이다.


  이명박 정부는 지금 당장 진보진영에 대한 저급한 색깔론과 공안탄압을 즉각 중단하라!



2011년 7월28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86 [속보]연맹, 쇠고기반대 분신 이병렬 동지 운명... 관리자 2008.06.09 3747
85 [속보]연맹 조합원 쇠고기 반대 분신 중태 관리자 2008.05.27 3664
84 [속보]가족수당 소급분 지급돼... 관리자 2008.02.29 3539
83 [속보] 10년만에 단체협약 체결... 관리자 2008.03.20 3544
82 [성명서]직제에도 없는 영양사 특별채용 즉각 철회하라!!! 관리자 2009.06.17 4202
81 [성명서]국가인권위 직원 정년차별시정권고 결정 환영 관리자 2009.05.08 3420
80 [성명]이명박 정부는 대통령 사면권을 오남용하지 마라! 관리자 2010.08.13 4035
79 [비정규직법개악관련] 양대노총 “유예 합의 시도 시 연석회의 중단” 관리자 2009.06.26 3144
78 [민주노총 위원장 담화문] 무기한 단식농성에 들어가며 관리자 2010.07.12 2541
77 [논평]인권사냥꾼 조현오가 경찰청장? 생각만해도 끔직 관리자 2010.08.24 2651
76 [노설]정부조직개편안, 철학은 없고 천민자본주의만 있다! 관리자 2008.01.28 3256
75 [노설]시간외수당 보직자도 허하라? 관리자 2009.02.23 3475
74 [노설] 출연(연) 인턴연구제가 청년실업 정책이라고... 관리자 2009.01.19 3244
73 [공고]대의원 보궐선거 관리자 2008.02.29 3402
72 [공고]2009년도 정기대의원대회 관리자 2009.06.18 2868
71 [공 고]2009-5회 임시대의원대회(2009. 10. 9) 관리자 2009.10.06 2991
70 KAIST노동조합 창립 28주년 기념식 안내 5377 2015.11.27 6361
69 KAIST-ICU와의 통합에 따른 체력단련의날 안내 관리자 2009.03.20 3165
68 4/4분기 노사협의회 개최 관리자 2007.11.27 3778
67 2020년 불우이웃돕기 성금 모금 및 후원물품 기부 file 5377 2020.02.05 101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