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공지
  • 알림/공지 
  •  조합소식

조합소식

조회 수 12125 댓글 0




제목 없음








 



원측은 노사 합의한 임금협약에 따라


2007년도 가족수당 소급분을 조속히 지급해야



- 노조, 미이행시 법적조치 뿐만 아니라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계획...-


 


노사는
지난 2007.12.19(수), 2007년도 임금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여기에는
2007년도부터 가족수당을 ‘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지급하도록
하고 있다. 그리고 ‘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의 경우 2007년도까지는
배우자는 3만원, 자녀 등은 2만원의 가족수당을 지급하도록 명시하고
있다.


 


따라서
원측은 2007년도 임금협약에 의거  2007년도 가족수당 인상분을
소급하여 적용, 미지급분을 지급하여야 한다. 그러나 오늘 현재까지
사측은 2007년도 가족수당 소급분을 지급하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하여
원측은 2007년도 예산이 부족하여 가족수당 소급분 지급이 지연되고
있다고 그 사유를 밝히고 있으며, 2007년도 결산이 끝나면 지급시기를
알려 주겠다고 하고 있다.


 


우리
노동조합은 원측의 2007년도 가족수당 소급분 지급 지연과 관련하여
지난 2008.1.14(월)에 독촉 공문을 발송했다. 노동조합은 이 공문을
통해 2007년도 예산이 부족하다면 2008년도 예산에서 우선 집행해야
옳을 것이라는 입장을 원측에 전달했으며, 그 이후에도 수차례의 구두
독촉을 해왔다. 우리 노동조합은 이미 통보 한  바와 같이, 원측이
2007년도 결산이 끝나도 가족수당 소급분을 지급하지 않을 경우, 원측이
더 이상 지급할 의사가 없는 것으로 간주하고 임금체불로 관할 노동청에
제소할 계획이다.


 


한편
원측은 ‘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이 지난 2008.1.8부로 개정되어
공무원의 가족수당이 배우자 4만원, 자녀 등은 2만원(셋째 이후 자녀부터는
5만원)으로 인상·조정됨에 따라 2008년도 가족수당을 공무원과
같이 인상된 금액으로 지급하여야 한다. 그러나, 현재 원측은 2007년도
공무원 가족수당 기준을 적용하여 2008년도 가족수당을 지급하고 있다.
이에, 우리 노동조합은 공무원과 같이 인상된 가족수당 지급을 촉구하고
하고 있으며, 이에 대해 원측은 노사 대표 간의 면담을 가진 후 처리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가족수당을
‘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에 따라 지급하기로 한 것은 2007년도
임금협약 교섭 시 원측의 임금부문 실무교섭 대표의 제안을 우리 노동조합이
수용함으로써 이루어지게 된 것이다. 또한, 원측은 가족수당 지급대상
범위의 경우 2007년도 임금협약 체결 직후인 2008년도 1월부터 ‘공무원
수당 등에 관한 규정’을 적용하여 호적상 가족을 제외한 주민등록상
동거인으로 한정하여 가족수당을 지급하고 있는 상태다. 그러면서 수당인상분은
공무원관련 규정 적용을 하지 않는 이중적인 태도를 보이고 있다.


 


정부는
출산장려를 목적으로 각종 정책을 추진하면서 가족수당 인상을 2008년
1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원측은 이런 취지를 감안해야 할 뿐만 아니라,
 노사간 합의한 임금협약에 따라 2007년도 가족수당 소급분을 지급하고,
2008년도에 인상된 공무원의 가족수당 적용도 조속히 이행해야 마땅할
것이다.  이 건을 불필요한 이유로 계속 지연시킬 경우 노동조합은
좌시하지 않고 단호하게 대처해 나갈 것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7 (공고) 제17대 집행부 대의원선거 당선인 확정 file 5377 2019.09.03 11306
96 (공 고) 제14대 집행부 임원선거 확정공고 관리자 2013.05.30 11329
95 노동조합 창립 21주년 기념식 관리자 2008.12.04 11330
94 [논평]인권사냥꾼 조현오가 경찰청장? 생각만해도 끔직 관리자 2010.08.24 11335
93 (스크랩) 4년 만에 밝혀진 노동부 장관 보좌관의 일탈 관리자 2012.07.16 11359
92 ( 공 고) 제2011-1회 임시총회 개최 관리자 2011.05.23 11370
91 [성명서]직제에도 없는 영양사 특별채용 즉각 철회하라!!! 관리자 2009.06.17 11376
90 (공 고) 제13대 노동조합 임원선거 일정 안내 관리자 2011.05.23 11377
89 [칼럼]KAIST 내부감사시스템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가? 관리자 2009.08.24 11401
88 (공 고) 민주노총 대전본부 3기 임원선거 입후보자 관리자 2011.09.27 11401
87 노동조합 길들이려는 추악한 돈과 규범-노사정위 권고문 채택에 부쳐 관리자 2010.09.28 11406
86 [노설]정부조직개편안, 철학은 없고 천민자본주의만 있다! 관리자 2008.01.28 11469
85 연말연시 불우이웃돕기 후원금 모금안내 관리자 2009.12.22 11477
84 [속보]연맹 조합원 쇠고기 반대 분신 중태 관리자 2008.05.27 11500
83 2008 송년사(위원장) 관리자 2008.12.29 11507
82 (공 고) 2012년도 정기대의원대회 개최 관리자 2012.07.02 11530
81 자연과학동권역 대의원 입후보자 등록 공고 관리자 2010.08.09 11534
80 4/4분기 노사협의회 개최 관리자 2007.11.27 11584
79 외부용역의뢰등 직급단일화 추진틀 노사합의 관리자 2009.04.13 11597
78 민주노총 제7기 위원장·사무총장 선거 당선자공고 관리자 2013.07.19 1165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