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오늘 학교 행정동 앞에 설치하신 플랭카드를 보았습니다. 특히 직장내 성희롱 근절. 좋은 말입니다. 당연히 그리 되어야 할 것들을 그리 하지 못하는 것은 우리 모두의 허물입니다.

그런네, 공식 행사에서 직장 내에서 교수를 폭행하고 학생인 줄 알았다고 우기던 어느 직원이 있습니다. 놀랍게도, 이런 직원을 우리 노동조합에서는 노동조합 간부로까지 모십니다. 이런 노동조합이 이런 주장을 하는 것에 어떤 명분이 설지 의문입니다. 사실은 매우 창피합니다.

누구든 허물이 있을 수는 있겠지요. 그렇지만, 명분이 안 서게는 하지 마시기 바랍니다. 폭력도 성희롱처럼 근절해야 하는 것입니다. 스스로의 허물을 먼저 보시기를 바랍니다. 비 노조원 직원들과, 학생회와 교수협의회가 성폭력 근절이라는 플랭카드를 보고 동의하면서도 비웃습니다. 매우 창피할 뿐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91 SK 최태원 회장 사촌동생 노동자 폭행후 2천만원 건네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9 13442
390 사장에게 인사청탁하는 간큰 폭력 노조위원장 지나가는자 2010.11.23 11534
389 노동귀족과 노동노예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2 14968
388 (펌)대전지법, 2009년 철도파업 무죄 선고 file 노동자 2011.01.31 12484
387 노동계의 썩은 사과들 노동자 2011.02.02 7790
386 민주노동당이 과연 일하는 사람들의 희망인가? 지나가는자 2010.10.11 10831
385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12352
384 김영훈위원장, 박재완 신임 고용노동부장관 면담 노동자 2010.09.03 11102
383 (만평)뚜껑만 열면 터집니다. file 조합원 2010.08.11 14464
382 만원의 행복! 퀵서비스노조 2010.08.09 9560
381 (펌) 마르틴 니묄러의 "그들이 처음 왔을 때"................... 조합원 2010.08.04 12336
380 <논평> 타임오프 시행 한달, 그들만의 ‘매뉴얼’은 무력화되었다 조합원 2010.08.04 11505
379 (펌) [KISTI지부] 국가인권위원회의 KISTI 정년차별 시정 결정을 환영하며 노동자 2010.08.31 11969
378 (펌) 법원 "KTX 승무원은 철도공사 노동자" 노동자 2010.08.26 12286
377 (펌)발레오공조코리아 투쟁현장 용역깡패 침탈 조합원 2010.08.24 13440
» 직장내 성희롱 뿐 아니라, 직장내 폭력도 근절 해 주십시오. 지나가는자 2010.08.23 14205
375 (펌)[기륭전자분회]8/16일 새벽 침탈 동영상 조합원 2010.08.16 10893
374 (펌)16일 새벽,기륭 구 공장에 용역 또 다시 들이닥쳐(참세상) 조합원 2010.08.16 11945
373 꼼꼼이 35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7.09 11593
372 잠시 일상에서 벗어나 웃어 보세요*^^* 조합원 2010.07.01 11556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