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3677 댓글 0

26일 방문진 ‘김재철’ 새 대표이사 선임…비대위 ‘낙하산 사장 저지’ 총력투쟁 결의, 촛불문화제 ‘후끈’ 


21MIL_6312.jpg 
'MBC 지켜내자' 26일 방송문화진흥회가 새 MBC 사장으로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인 김재철 청주 MBC사장을 임명한 가운데 시민사회단체 회윈들과 MBC조합원들이 '공영방송 MBC지키기' 촛불문화제를 열고 낙하산 사장 반대의 뜻을 밝히고 있다 .이명익기자 

23MIL_6387.jpg 
'MBC 지켜내자' 26일 방송문화진흥회가 새 MBC 사장으로 이명박 대통령의 측근인 김재철 청주 MBC사장을 임명한 가운데 시민사회단체 회윈들과 MBC조합원들이 '공영방송 MBC지키기' 촛불문화제를 열고 낙하산 사장 반대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명익기자 

이명박 정권의 ‘방송장악 음모’로부터 MBC를 지키기 위해 각계각층의 시민들이 나섰다. 26일 촛불문화제 첫날부터 1천여명의 시민들이 모여들면서 MBC 사장선임관련 투쟁이 MBC 구성원과 언론노동자들 뿐만 아니라 전국민적 싸움으로 번지는 양상이다. 
 


MBC 대주주인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가 이날 최근 사퇴한 엄기영 전 MBC 사장 후임으로 김재철 청주 MBC 사장을 새 대표이사로 선임한 가운데, 오후 6시30분 MBC 본사 앞에서는 KBS 노조와 전국 시민사회단체까지 가세한 ‘공영방송 MBC지키기’ 대규모 촛불문화제가 펼쳐졌다.  


MBC투쟁을 격려하는 문자가 트위터로 계속 타전돼 눈길을 끌었던 이날 문화제에서 정진우 목사는 “문화방송은 노조가 아니라 국민의 것이기 때문에 이제 국민이 지키고자 한다”면서 “오늘 김연아가 이겼듯이 공영방송 MBC는 반드시 승리할 것”이라고 자신있게 말했다.  


언론을 공부하고 있는 송준영 중앙대 학생은 “방문진이 사장을 선임할 수 있을지는 몰라도 MBC 사장이 될 수 없는 이유는 권력의 꼬리표 때문”이라면서 “언론을 제대로 하고 싶어 공부하고 있는데 관제언론 밖에 없다면 그 꿈은 허망하다”고 말했다.  


민주노총 위원장 시절 방문진 이사직을 지냈던 이수호 민주노동당 최고위원은 “칼이라는 도구가 강도에게 쥐어지면 얼마나 무섭게 쓰이는지 목도하고 있다”면서 “이명박이 자기 입맛대로 MBC를 장악하고 공영방송을 파괴하는 도구로 방문진을 사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연대하러 달려온 엄경철 KBS 새 노조위원장은 “MBC가 이렇게 외롭게 싸우고 있는 것은 KBS가 무너졌기 때문이며 정말 죄송하다”면서 “정연주 사장이 해임되던 2008년 당시 베이징올림픽이 있었는데, 이번 MBC때도 동계올림픽이 열리고 있어 공영방송 위기가 묻혀버리는 것 같다”고 우려했다. 엄 위원장은 “더욱 촛불을 높이 들고 KBS도 공영방송 지키는데 함께 하겠다”고 다짐했다. 
 


언론노조 최상재 위원장은 “딸과 함께 MBC 무한도전을 보면서 최근에 많은 감동을 받고 있는데 MBC가 장악되면 ‘아마존의 눈물’, ‘북극의 눈물’, ‘무한도전’과 같은 프로그램이 만들어 질 수 없다”면서 “이렇기 때문에 MBC만이 아닌 우리 모두를 위해서 모인 것”이라고 힘주어 말했다. 


24MIL_6284.jpg 
'촛불아 다시 빛을 내자!' 26일 저녁 서울 여의도 MBC사옥 앞에서 열린 '공영방송 MBC 지키기'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한 시민이 '공영방송 지켜내자'가 적힌 피켓과 촛불을 들고 있다.이명익기자 

25MIL_6230.jpg 
'촛불소녀도 MBC 지킨다' 'MBC 짱 MB는 꽝!' 26일 저녁 서울 여의도 MBC사옥 앞에서 열린 '공영방송 MBC 지키기'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한 학생이 피켓과 촛불을 들고 문화제를 지켜보고 있다.이명익기자 

이근행 MBC노조 본부장은 “MBC가 희망이라는 것에 책임이 더 무겁다”면서 “MBC가 MB의 무덤이 되게 할 수 없을 수도 있다. 하지만 저희가 죽어서, 저희들의 무덤에서 꽃이 피고 여러분이 보러 오는 날이 있더라도 언론인의 사명, 역사의 짐을 끝까지 지겠다.”고 비장함을 드러냈다. 
 


참가자들은 이날이 ‘정월대보름’인 만큼 MBC 사옥 주위를 돌며 ‘이명박 귀신, 방문진 귀신, 김우룡 귀신, 김재철 귀신’ 등 온갖 잡귀들을 몰아내기 위한 ‘지신밟기’ 퍼포먼스를 진행하며 촛불문화제를 마무리했다.  


MBC 비대위는 이날을 시작으로 27일부터 시작되는 사흘 연휴 기간 동안에도 비상근무 체제를 가동한다. 이어 연휴가 끝나는 3월2일 밤부터 철야 농성에 돌입, 신임 사장의 새벽 기습 출근에 대비키로 했다. MBC 사수행동은 매주 목요일 같은 장소에서 촛불문화제를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이날 오후3시에는 야5당, 미디어행동, 민주노총 등 시민사회단체들이 여의도 MBC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공영방송 MBC 사수 시민행동’(이하 MBC 사수행동)의 출범을 알렸다.  


이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YTN과 KBS를 차례로 진압하고 정권의 꼭두각시가 될 낙하산 사장을 앉혀 MBC를 장악함으로써 지난 2년간 추진한 방송 장악을 마무리한다는 게 정권의 시나리오”라고 못 박았다.  


또, MBC 사태는 결코 MBC만의 문제가 아니라며 “모든 방송노동자들이 분연히 떨쳐 일어나 KBS 낙하산 사태의 책임을, YTN 기자 해직에 대한 책임을, 민주주의를 압살한 언론악법 사태의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언론노동자들의 단결을 주문하고 “방송장악 폭거를 중단하지 않는다면 MBC 사태는 이명박 정권이 붕괴하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정세균 민주당 대표, 송영오 창조한국당 대표, 노회찬 진보신당 대표, 이재정 국민참여당 대표, 김영호 미디어행동 대표, 김영훈 민주노총 위원장, 박성운 진보연대 공동대표, 권미혁 여성민우회 대표, 윤희숙 한국청년연대 대표, 김성균 언론소비자주권캠페인 대표 등 100여명의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참석했다. 

26MIL_6712.jpg 
'MBC 힘내라!' 26일 저녁 '공영방송 MBC 지키기' 촛불문화제에 참가한 한 시민들이
 촛불로  만든 'MBC힘내라' 문구 앞을 경찰이 막아서고 있다.이명익기자 

9MIL_3354.jpg 
'힘내라 MBC! 시민들이 지켜줄께' 26일 오후 MBC사옥 앞에서 열린 '공영방송 MBC 지키기 시민행동' 출범 기자회견에 참가한 민주노총 김영훈 위원장과 민주노동당 강기갑 대표, 미디어행동 김영화 대표등 시민사회단체 100여명의 대표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명익기자

2MIL_3274.jpg  
'MBC는 MB의 악기가 될 수 없다' 대중은 거짓말을 처음에는 부정하고 그 다음에
는 의심하지만 되풀이하면 결국에는 믿게 된다. 승리한 자는 진실을 말했는냐 따위를 추
궁당하지 않는다. 언론은 정부가 연주하는 피아노가 되야한다.-나찌 선전부장
괴벨스-
이명익기자


강상철기자/노동과세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57 노조 탄압이 모범이라니.... file 공공운수연맹 2010.03.10 3132
356 직급단일화 추진 방법은 권역별 간담회를 통해 정해야... 조합원 2010.03.09 3439
355 공무원노조, 설립신고 재반려처분 강력 규탄 조합원 2010.03.04 2868
354 [강의 안내] 자본축적과 공황 - 공황의 원인은 무엇인가? 노동자정치학교 2010.03.02 3128
353 전공노 양성윤 위원장 경찰 출두 조합원 2010.02.28 3216
» "MBC 힘내라" 촛불 문화제 첫날 조합원 2010.02.28 3677
351 직원 직급단일화에 대한 노동조합의 생각은? 조합원 2010.02.23 3436
350 정당공천제 폐지 입법청원 서명에 동참해 주세요!!!! 민수련 2010.02.09 5949
349 서울 분원 간담회 했던데 다른 구역도 간담회를 개최하는 건가요? 조합원 2010.02.08 3368
348 노동자 정치학교 학생 모집 해방연대(준) 2010.02.03 5253
347 (펌) “정당한 쟁의땐 업무지장 줘도 처벌못해” 조합원 2010.04.30 6173
346 꼼꼼이 31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4.27 5634
345 120주년 세계노동절 기념 범국민대회 file 조합원 2010.04.27 3162
344 기호1번 김영훈-강승철 후보조 당선 조합원 2010.01.29 3531
343 [보도자료]수원지법, 가스공사지부 단협 "적법" 조합원 2010.07.27 3351
342 인사팀장의 직원 직급단일화 설명회--이대로 두어야 하나? 조합원 2010.07.16 3660
341 이근행 본부장 "MBC를 지켜 주십시오" file mbc 2010.04.27 3365
340 (펌) 검찰 스폰서 관련 인터뷰 동영상 정의 2010.04.22 3377
339 하향평가표 문제 있는 듯.... 조합원 2010.01.14 7225
338 상향평가표의 문제점 조합원 2010.01.14 3830
Board Pagination Prev 1 ...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