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9611 댓글 0

초여름 날씨에 몸은 축~~욱 늘어지는데
MB는 정신 버쩍 들게 만드네.
집이야 난리가 벌어지든 말든 갈데는 갈수 있는 양반이 부럽다.

몸은 늘어지지만 눈의 움직임은 겨울과 또 다르다.
경쟁적으로 노출이 이루어지고 이 고마운 분들 덕택에
눈은 올빼미처럼 움직인다.

눈깔 돌아가듯 정신 버쩍 차리지 않으면 자본의 칼은 여지 없이
노동자의 목을 후려친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7 [칼럼] KAIST의 미래는 관리자 2007.11.26 12696
636 망향휴게소 노조 투쟁의 진실...(끝까지 읽어주시길) 조합원 2007.11.27 12770
635 조합원 여러분의 의견이 많이 개진되길 바랍니다. 주인장 2007.11.29 13394
634 노조 홈페이지 오픈을 축하합니다. 손형탁 2007.11.30 13191
633 가을에 비가 오는 까닭은.... 날세동 2007.12.06 12926
632 연습--로고자동차... 정상철 2007.12.06 13591
631 노동가요(불나비) 황규섭 2007.12.06 14059
630 노사화합을 위하여... 함용덕 2007.12.06 14249
629 행복을 주는사람 함용덕 2007.12.06 13533
628 조합원들의 자유로운 언로가 되길 박봉섭 2007.12.06 14249
627 노동조합 홈페이지 개통을 축하드립니다. 기온토지 2007.12.11 14450
626 지하철노동자 용변보다 참사... 조합원 2007.12.12 14843
625 사상의 거처 날세동 2007.12.13 14645
624 창립20주년 기념식행사 (동영상) 관리자 2007.12.13 16298
623 정부-공무원노조 `정년연장' 의견접근 익명 2007.12.14 19729
622 조합원게시판 수정요구 익명 2007.12.14 18570
621 재미있는 한자성어(2탄) 야화 2007.12.18 19190
620 재미있는 한자성어(3탄) 야화 2007.12.20 20114
619 재미 있는 한자성어(4탄) 야화 2007.12.21 22670
618 연말 연시를 따뜻하게 나그네 2007.12.24 2641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