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3702 댓글 0

漁走九里(어주구리)


옛날 한나라 때의 일이다.


어느 연못에 예쁜 잉어가 한마리 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어디서 들어왔는지 그 연못에 큰 메기 한 마리가 침입하게 된 것이다.


그 메기는 예쁜 잉어를 보자마자 잡아 먹으려고 했다.


잉어는 연못의 이곳 저곳으로 메기를 피해 헤엄을 쳤다.


하지만 역부족이었다.


굶주린 메기의 추격을 피하기에는...


피하다 피하다 못한 잉어는 초어적(?)인 힘을 발휘하게 된다.


잉어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뭍에 오르게 되고, 뭍에 오르자 마자


꼬리를 다리삼아 냅다 뛰기 시작했다.


메기가 못 쫓아 오는걸 알게 될 때까지 잉어가 뛰어간 거리는 약 구리 정도였을까?


암튼 십리가 좀 안 되는 거리였다.


그 때 잉어가 뛰는 걸 보기 시작한 한 농부가 잉어의 뒤를 쫓았다.


잉어가 멈추었을때 그 농부는 이렇게 외쳤다.


`어주구리(漁走九里)...고기가 구리를 달려왔다...


그리고는 힘들어 지친 그 잉어를 잡아 집으로 돌아가 식구들과 함께 맛있게 먹었다는 얘기이다.


어주구리(漁走九里)~~ :


능력도 안 되는 이가 센척하거나 능력밖의 일을 하려고 할 때 주위의 사람들이 쓰는 말이다.


이 고사성어는 말할 때 약간 비꼬는 듯한 말투로 약간 톤을 높여 말하면 아주 효과적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7 [칼럼] KAIST의 미래는 관리자 2007.11.26 7867
636 망향휴게소 노조 투쟁의 진실...(끝까지 읽어주시길) 조합원 2007.11.27 7934
635 조합원 여러분의 의견이 많이 개진되길 바랍니다. 주인장 2007.11.29 7785
634 노조 홈페이지 오픈을 축하합니다. 손형탁 2007.11.30 8378
633 가을에 비가 오는 까닭은.... 날세동 2007.12.06 8322
632 연습--로고자동차... 정상철 2007.12.06 8537
631 노동가요(불나비) 황규섭 2007.12.06 9038
630 노사화합을 위하여... 함용덕 2007.12.06 8775
629 행복을 주는사람 함용덕 2007.12.06 9273
628 조합원들의 자유로운 언로가 되길 박봉섭 2007.12.06 9175
627 노동조합 홈페이지 개통을 축하드립니다. 기온토지 2007.12.11 9766
626 지하철노동자 용변보다 참사... 조합원 2007.12.12 10260
625 사상의 거처 날세동 2007.12.13 10643
624 창립20주년 기념식행사 (동영상) 관리자 2007.12.13 11076
623 정부-공무원노조 `정년연장' 의견접근 익명 2007.12.14 14134
622 조합원게시판 수정요구 익명 2007.12.14 13235
» 재미있는 한자성어(2탄) 야화 2007.12.18 13702
620 재미있는 한자성어(3탄) 야화 2007.12.20 15390
619 재미 있는 한자성어(4탄) 야화 2007.12.21 17876
618 연말 연시를 따뜻하게 나그네 2007.12.24 22092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