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공지
  • 알림/공지 
  •  조합소식

조합소식





 



















 



[노설]


출연(연) 인턴연구원제가 “청년실업” 정책이라고?


- “실효성”없는 전시행정, 애꿎은 출연(연)만 “인턴폭탄세례” - 



 



이명박
정부가 최근 청년(20∼29세)실업대책의 일환으로 “출연(연) 인턴연구원제”를
내놓았다. 국민들에게 마치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여 20%가 넘는
청년실업률을 흡수하는 것 같은 착각을 불러오게 하는 이 방침은
‘눈 가리고 아웅’하는 웃지 못 할 해프닝이다. 또한, 출연(연)의
경우 인턴연구원제가 새삼스러운 제도도 아니다. 이미 과학재단
등에서 지원하는 인턴제도가 운영되고 있다. 다만, 차이가 있다면
이번에 발표된 인턴연구원제의 경우 인건비와 관련부대비용(컴퓨터,
사무집기용품 등)을 전적으로 출연(연)이 모두 부담하도록 강제하고
있다는 점이다. 그야말로 생색내기용 전시행정의 표본이다. 정부로서는
포장만 그럴듯하게 해서 언론에 발표하고, 그 뒷감당은 해당 출연(연)이
알아서 하라는 식이다. 무책임한 관료행정의 극치라고 아니할 수
없다.


 


연합이사회에
속하지 않은 교육과학기술부 직할 출연(연) 중에서 우리 학교의
인턴연구원 강제 채용할당량은 다음과 같다.


 































구 분



총  계



경상운영비절감(전체예산의 10%)



연구사업비 절감 및 활용



채용인력



인건비



절약예산



채용인원



절약예산



채용인원



사업비활용



채용인원



KAIST



166명



약40억



약9억



36명



약20억



85명



약11억



45명



 


정부가
강제하고 있는 인턴연구원제의 문제점은 한둘이 아니다. 우선 청년실업극복을
위한 근본적인 대책이 아니라는 점이다. 비정규직으로 단기계약직(약
10개월)이기 때문에 인턴 채용 취지인 과학기술 맞춤형 인력 양성을
위한 인력활용의 실효성이 전혀 없다는 것이다. 또한, 세부적인
대책도 없이 일방적으로 활용인원만을 강제 할당함으로써 그 피해를
출연(연)이 고스란히 떠안도록 하고 있다. 이는 기관 자율성을 심각하게
침해하는 것일 뿐만 아니라, 이로 인한 기관운영의 후유증을 고스란히
출연(연)이 감내해야 하는 심각한 문제를 안고 있다. 김문수 경기도지사는
“정부가 청년 실업 해소를 위해 추진 중인 공공부문 인턴연구원제는
진정한 일자리 창출이 아니라.”고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현재
출연(연)은 정규직보다 비정규직의 비율이 훨씬 높다. 이들에 대한
근본적인 처우를 개선하는 것이 진정한 연구 인력의 확보일 것이다.
출연(연)의 업무수행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임시방편식의 인턴연구원제의
강제 시행은 연구분위기를 해칠 뿐만 아니라, 당사자인 인턴연구원에게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 정부는 인턴연구원들의 채용기간을 1년
이내(10개월)로 함으로써 퇴직금으로 지급될 예산부담을 하지 않으려는
꼼수도 부리고 있다. 이는 정부 스스로가 인턴연구원제의 실효성에
대해 문제점이 있음을 자인하는 꼴이다. 노무현 정부에서 제정된
비정규직보호법에 따라 2년 이상 고용된 비정규직에 대해서 정규직으로
전환토록 한 것이 작년이다. 이에 따


 



우리 학교도 연차별로 정규직화하는 방안을 마련하여 2008년도에
40명을 “전문관리직”으로 채용했다. 정권이 바뀌자마자 이 문제는
실종되고 말았다. 대신하여 인턴연구원제라는 해괴한 논리가 들어섰다.
지금이라도 정부는 단기 비정규직을 양산하는 인턴연구원제의 강제도입을
철회하고, 비정규직의 정규직화에 대한 대책을 제대로 추진해야
한다. 아울러 기관운영은 기관자율에 맡기는 것이 진정한 책임경영의
기본원칙임을 분명히 알아야 할 것이다.



 



 



 












color=white>☎ (042) 350-2201~3. 2209     union@kaist.ac.kr                      style="FONT-SIZE: 9pt">   카이스트노동조합 편집위원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6 KAIST노동조합 창립 28주년 기념식 안내 5377 2015.11.27 8326
165 정기대의원대회 개최 공고 file 5377 2015.07.17 8322
164 [안내]아파트경비원에 대한 해고가 이루어지는 아파트 제보받습니다 관리자 2014.11.28 8245
163 선거 공고 관리자 2014.11.25 7711
162 민주노총 제6기 임원선거포스터(부위원장 후보) 관리자 2010.01.14 7205
161 한국 대표단 ILO 기습시위 관리자 2013.06.14 6623
160 "공공운수노동자가 앞장서 싸우자" 관리자 2009.02.04 6616
159 후보자 출마의 변(제 12대 집행부 임원선거) 관리자 2009.05.21 6611
158 제13대 임원 당선 인사 관리자 2011.05.31 6544
157 (초 대) KAIST노동조합 제14대 지부장 취임식 관리자 2013.07.03 6502
156 민주노총 제6기 임원선거포스터(위원장, 사무총장후보) 관리자 2010.01.14 6501
155 2012 노동자의 삶(KBS 1TV 시사기획 창) 관리자 2012.07.11 6218
154 (스크랩)"전두환 때보다 더해"…노동부 장관에 '멘붕' 왜? 관리자 2012.07.16 6192
153 (스크랩)노조가 생리휴가를 제한하다니…MB시대 변종노조 '득시글' 관리자 2012.07.12 6121
152 노조주관, 부서장 상향평가 실시 관리자 2008.01.15 5898
151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4-2호) 관리자 2014.02.05 5799
150 [성명]이명박 정부는 대통령 사면권을 오남용하지 마라! 관리자 2010.08.13 5766
149 직급별 정년차별 시정요구해... 관리자 2008.08.23 5765
148 민주노총 대전본부통신(14-3호) 관리자 2014.02.20 5717
147 (정보) "두개의 문" 대전 상영 관리자 2012.07.10 571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