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9530 댓글 0
조선인 유일의 경성제국대 일본어문학 전공자 서두수.

"서두수는 일제 강점기에 이화여전의 교수로 재직하면서 1941년 이후 제국 일본이 패전하기 전까지 친일문인단체에서 활동했다. 우선 1941년 8월에는 조선문인협회 간부로 임명되었다. 또한 이 협회가 1943년 4월에 조선문인보국회 (일제말기의 친일 문인단체로 문학자의 총력을 대동아전쟁에 집결하는 것이 그 목적이었다)로 탈바꿈하였을 때는 이 모임에서도 활동했는데, 예를들어 그는 1944년 1월에는 입영하는 학도를 환송하기 위해 부산으로 내려가기도 했다. 그리고 서두수는 조선문인보국회가 당시 시국의 중대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한 보도특별정신대에서도 활동하여 강원도에 내려가 시국 강연을 하기도 했다."

그러던 친일 문인이 광복후에는 탈바꿈하여

"서두수는 신생독립국가인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는데 (중략) 애국 동맹에도 가입해 1948년 9월 20일에는 대한민국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의를 설파하는 애국동맹순화강연에 참여하여 강연했고 (중략)"

"이와같이 서두수의 학문적 정체성은 고정적이지 않고 가변적이고 다중적이었다. (중략) 서두수의 이런 변화는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그 시대의 요청에 철저하게 응답한 결과였다."

기회주의자의 면모. 일본인이 되기를 선망한 친일 행위자가 광복후에는 애국주의자로 변모. 그리고 미국으로 건너감. 자식 서남표는 한국으로 돌아와 다시 미국의 언어를 강요한다. 역사의 아이러니다.

"결국 지금까지 살펴보았듯이 서두수는 그 시대에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시대적 요청에 (중략) 철저하게 응답하는 모습을 우리들에게 잘 보여주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7 노동조합 희생자를 관계법상 조합원으로 둘 수 있나요? 궁금이 2009.06.26 7759
336 노동조합 홈페이지 개통을 축하드립니다. 기온토지 2007.12.11 14413
335 노동조합 들꽃소식지의 옳바른 방향 박봉섭 2009.02.21 10305
334 노동절 관련 제안서 한국장애인문화협회 2010.04.01 7232
333 노동자 정치학교 학생 모집 해방연대(준) 2010.02.03 8487
332 노동자 계급이여, 그대를 내가 이제 보낸다. 노동자 2014.11.12 7411
331 노동법특강(복수노조 교섭창구단일화제도 위헌성과 노동기본권) 민주노총 2012.04.17 7582
330 노동귀족과 노동노예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2 11775
329 노동계의 썩은 사과들 노동자 2011.02.02 7790
328 노동가요(불나비) 황규섭 2007.12.06 14030
327 내부고발 아웃소싱 제도를 도입하자 노동자 2015.02.17 9502
326 남양유업, 어용대리점협 결성 개입한 정황 노동자 2013.05.31 7603
325 남경필 아들,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노동자 2014.08.19 7019
324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7568
323 나를 변화시키는 무한도전, 로체청소년원정대 file 로체원정대 2008.09.18 8633
322 나른한 오후 시한편...희망의 바깥은 없다 조합원 2008.01.16 136969
321 꼼꼼이24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7.24 8832
320 꼼꼼이23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7.01 8407
319 꼼꼼이2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19 8421
318 꼼꼼이21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19 8937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