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서울신문]정당한 쟁의행위는 형법상 업무방해죄로 처벌해서는 안 된다는 헌법재판소 결정이 나왔다. 단체행동권의 핵심인 쟁의행위는 당연히 고용주의 업무에 지장을 초래하는 것을 전제로 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게 취지다.

헌법재판소는 29일 ㈜이랜드 비정규직 해고사태와 관련된 집회에 참여했다가 업무방해 혐의로 기소된 인권단체 회원 강모씨가 "위력으로써 사람의 업무를 방해한 자를 형사처벌하도록 규정한 형법 314조 1항은 단체행동권 등을 침해한다."며 낸 헌법소원에 대해 재판관 전원 일치 의견으로 합헌 결정을 선고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조항은 "위력으로써 사람의 업무를 방해한 자는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15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규정돼 있다.

재판부는 "해당 법률조항은 모든 쟁의행위에 적용되는 것이 아니라, 헌법이 보장하는 단체행동권의 내재적 한계를 넘어 정당성이 없다고 판단되는 쟁의행위에만 적용된다."며 "헌법상 단체행동권을 침해한다고 볼 수 없다."고 판시했다.

특히 "헌법은 단체행동권을 기본권으로 보고 어떠한 유보 조항도 두고 있지 않다."면서 "쟁의행위는 단체행동권의 핵심일 뿐만 아니라 고용주의 업무에 지장을 초래하는 것을 전제로 하는 것이어서 원칙적으로 불법으로 볼 수 없다."며 "정당한 쟁의행위를 처벌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구체적 사안에서 쟁의행위가 목적·방법·절차상의 내재적 한계를 넘어 형법상 업무방해죄로 처벌될 수 있는지는 법원이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해야 하지만, 헌법에 의해 보장되는 근로자의 단체행동권의 보호영역을 지나치게 축소시켜서는 안 된다."고 덧붙였다.

합헌결정 이유에 대해서는 "'위력'이란 사람의 의사의 자유를 제압, 혼란케 할 만한 일체의 세력을 뜻하고, '업무'란 사람이 그 사회적 지위에 있어 계속적으로 종사하는 사무를 의미한다."며 "죄형법정주의의 명확성 원칙에 위반된다고 할 수 없다."고 판결했다.

이와 관련, 전경련의 한 관계자는 "당연한 결정"이라면서 "노조의 면책사항은 노조의 정당한 활동에 한정되는 것이고, 불법적인 행위까지 보장하는 것은 아니다."고 환영했다.

대검찰청 관계자는 "파업 장기화 등으로 사업주가 고발해 오면 정당한 쟁위행위인지 아닌지는 조사해 봐야 알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강씨는 2007년 7월 홈에버 월드컵점 앞에서 이랜드 비정규직 해고 관련 시위를 벌이다 벌금형에 약식 기소됐지만 정식 재판에서도 양형이 바뀌지 않자 헌법소원을 냈다.

김지훈기자 kjh@seoul.co.kr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7 (유래) 시벌로마 유머 2011.05.25 3227
556 (유래) 조온마난색기 유머 2011.05.25 3666
555 (유래) 족가지마 유머 2011.05.25 3287
554 (유머) 5대양 6대주 조합원 2010.04.02 3340
553 (유튜브) 부부간 운전연수 이렇게 하면 노동자 2012.06.14 6343
552 (정보) "유류세 대폭인하"를 위한 백만인 사이버서명운동 노동자 2012.03.09 2921
551 (정보) 10월부터 시행되는 상식 노동자 2013.10.14 2473
550 (정보) 건겅보험 하나로 무상의료 실현 "서명하기" 노동자 2010.10.19 7005
549 (정보) 유튜브에서 뉴스타파를 시청하자 노동자 2012.03.19 4808
548 (정보) 장편 노동영화,일반극장 첫 상영 조합원 2008.08.20 5097
547 (참고) 녹색등화 시 비보호좌회전 관련 file 노동자 2010.09.08 3733
546 (참세상) 전북경찰, 참소리 기자 미행하고 폭력행사 노동자 2011.07.28 7071
545 (초대) ETRI노동조합 창립 제25주년 기념식 file ETRI 2012.11.29 4111
544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3431
543 (펌 노동과세계))국제공공노련, MB에 공무원노조 탄압 공식서한 경고 조합원 2010.03.18 3217
542 (펌) '기능직' 공무원 명칭 사라진다 조합원 2009.04.22 6090
541 (펌) KAIST, ‘MB 오신날’ 과속방지턱 없앤 사연 지난일 2009.03.06 5592
540 (펌) [KISTI지부] 국가인권위원회의 KISTI 정년차별 시정 결정을 환영하며 노동자 2010.08.31 3624
539 (펌) [이슈진단-①]과학자들이 짓밟히고 있다 조합원 2008.06.11 4587
» (펌) “정당한 쟁의땐 업무지장 줘도 처벌못해” 조합원 2010.04.30 62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