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0344 댓글 0
조선인 유일의 경성제국대 일본어문학 전공자 서두수.

"서두수는 일제 강점기에 이화여전의 교수로 재직하면서 1941년 이후 제국 일본이 패전하기 전까지 친일문인단체에서 활동했다. 우선 1941년 8월에는 조선문인협회 간부로 임명되었다. 또한 이 협회가 1943년 4월에 조선문인보국회 (일제말기의 친일 문인단체로 문학자의 총력을 대동아전쟁에 집결하는 것이 그 목적이었다)로 탈바꿈하였을 때는 이 모임에서도 활동했는데, 예를들어 그는 1944년 1월에는 입영하는 학도를 환송하기 위해 부산으로 내려가기도 했다. 그리고 서두수는 조선문인보국회가 당시 시국의 중대성을 알리기 위해 기획한 보도특별정신대에서도 활동하여 강원도에 내려가 시국 강연을 하기도 했다."

그러던 친일 문인이 광복후에는 탈바꿈하여

"서두수는 신생독립국가인 대한민국을 만들어가는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는데 (중략) 애국 동맹에도 가입해 1948년 9월 20일에는 대한민국정부 수립의 역사적 의의를 설파하는 애국동맹순화강연에 참여하여 강연했고 (중략)"

"이와같이 서두수의 학문적 정체성은 고정적이지 않고 가변적이고 다중적이었다. (중략) 서두수의 이런 변화는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그 시대의 요청에 철저하게 응답한 결과였다."

기회주의자의 면모. 일본인이 되기를 선망한 친일 행위자가 광복후에는 애국주의자로 변모. 그리고 미국으로 건너감. 자식 서남표는 한국으로 돌아와 다시 미국의 언어를 강요한다. 역사의 아이러니다.

"결국 지금까지 살펴보았듯이 서두수는 그 시대에 자신에게 요구되었던 시대적 요청에 (중략) 철저하게 응답하는 모습을 우리들에게 잘 보여주고 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7 기호4번 박근혜와 정면승부 기호4번 2014.12.14 8732
336 기호4번 박근혜와 정면승부 기호4번 2014.12.14 12536
335 김영훈위원장, 박재완 신임 고용노동부장관 면담 노동자 2010.09.03 8867
334 김춘호 신임이사 사퇴 주장에 동의한다. 동의 2012.02.15 8394
333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중국대륙의 살아있는 사람에게서 장기적출) 구도중생 2014.10.15 7952
332 꼼꼼이 25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9.22 9165
331 꼼꼼이 26호(공공운수연맬 발행) 조합원 2009.11.24 10409
330 꼼꼼이 27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11.24 9559
329 꼼꼼이 29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3.29 10444
328 꼼꼼이 31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4.27 11152
327 꼼꼼이 3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6.15 8772
326 꼼꼼이 34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6.30 10123
325 꼼꼼이 35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10.07.09 9354
324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4.21 9505
323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4.28 8677
322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5.15 8634
321 꼼꼼이(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05 8533
320 꼼꼼이21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19 9409
319 꼼꼼이22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6.19 9045
318 꼼꼼이23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07.01 8592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