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1.05.25 00:00

(유래) 시벌로마

조회 수 7454 댓글 0

施罰勞馬(시벌로마)




중국 당나라 때 일이다.


한 나그네가 어느 더운 여름날 길을 가다 이상한 장면을 목격하였다.


한 농부가 밭에서 허벌~나게 열심히 일하는 말 뒤에 서서 자꾸만 가혹하게 채찍질을 하는 광경을 본 것이다. 계속해서 지켜보던 나그네는 말에게 안쓰러운 마음이 들어 농부에게 물었다


"열심히 일하는 말에게 왜 자꾸만 채찍질을 하는가?"


그러자 그 농부는


"자고로 말이란 쉼 없이 부려야 다른 생각을 먹지 않고 일만 열심히 하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남의 말을 놓고 가타부타 언급할 수가 없어 이내 자리를 뜬 나그네는 열심히 일하는 말이 불쌍하여


가던 길을 멈추고 뒤를 돌아보며 긴 장탄식과 함께 한마디를 내뱉었다 한다.


"야! 施罰勞馬(시벌로마)"


훗날 이 말을 후세 사람들 에게 이어져


走馬加鞭(주마가편)과 뉘앙스는 약간 다르지만 상당히 유사한 의미로 쓰였다 한다.


==뜻: 열심히 일하는 부하직원을 못 잡아먹어 안달인 직장상사들에게 흔히 하는 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