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8115 댓글 0
 

감사의 말씀 올립니다.




고마우신 분의 家庭에 健康과 幸福이 항상 充滿 하시기를 祈願합니다.




돌아가신 저의 장모님 장례에 귀하의 따뜻한 마음과 물질로 위로하여 주심으로 모든 절차를 은혜 중에 마치게 됨을 感謝드립니다.




장모님을 떠나보낸 허전함과 인생의 허전함을 절감 했습니다, 다행히도 정성어린 사랑과 격려로 허무한 마음을 채워 주시어 함께 더불어 살아가는 인간의 아름다움도 느꼈습니다.




宜當 찾아뵈옵고 인사드림이 道理이오나 우선 紙面으로 인사드리게 됨을 너그러이 헤아려 주시기 바랍니다.




앞으로 貴宅의 大小事가 있을 시에는 꼭 알려 주시면 함께 하고자 하오니 보답의 기회를 주시기 바랍니다.




귀하의 따듯한 情에 다시 한 번 깊은 감사를 드리오며, 2009년 새해에도 가정에 平安하심과 건강과 축복이 가득하시길 기도드립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2008년 12월 8일




 김준규, 이명미 올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17 [공기업 민영화 반대 100초 토론]영상 조합원 2008.07.10 8318
516 생공투 속보 47호 file 생공투 2008.07.10 8404
515 잘못알기쉬운 신용상식 SC제일은행 2008.07.11 8649
514 생공투 속보 48호 file 생공투 2008.07.11 8146
513 대법원, "사내하청 근로자 '정직원' 지위 첫 인정" 조합원 2008.07.11 8170
512 생공투 속보 49호 file 생공투 2008.07.14 8454
511 눈과 귀를 막아라 - 언론을 손에 쥐다? 조합원 2008.07.14 7975
510 생공투 속보 50호 file 생공투 2008.07.15 8258
509 노조용품 노동자 2008.07.15 8157
508 생공투 속보 51호 file 생공투 2008.07.16 8218
507 생공투 속보 52호 file 생공투 2008.07.18 8090
506 생공투 속보 53호 file 생공투 2008.07.18 8245
505 생공투 속보 54호 file 생공투 2008.07.21 8229
504 생공투 속보 55호 file 생공투 2008.07.22 7989
503 생공투 속보 56호 생공투 2008.07.23 8398
502 생공투 속보 57호 생공투 2008.07.24 8230
501 생공투 속보 58호 file 생공투 2008.07.25 8384
500 생공투 속보 59호 file 생공투 2008.07.28 8259
499 생공투 속보 60호 file 생공투 2008.07.29 8383
498 생공투 속보 61호 file 생공투 2008.07.30 840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11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