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20318 댓글 0

漁走九里(어주구리)


옛날 한나라 때의 일이다.


어느 연못에 예쁜 잉어가 한마리 살고 있었다.


그러던 어느 날.


어디서 들어왔는지 그 연못에 큰 메기 한 마리가 침입하게 된 것이다.


그 메기는 예쁜 잉어를 보자마자 잡아 먹으려고 했다.


잉어는 연못의 이곳 저곳으로 메기를 피해 헤엄을 쳤다.


하지만 역부족이었다.


굶주린 메기의 추격을 피하기에는...


피하다 피하다 못한 잉어는 초어적(?)인 힘을 발휘하게 된다.


잉어는 자기도 모르는 사이에 뭍에 오르게 되고, 뭍에 오르자 마자


꼬리를 다리삼아 냅다 뛰기 시작했다.


메기가 못 쫓아 오는걸 알게 될 때까지 잉어가 뛰어간 거리는 약 구리 정도였을까?


암튼 십리가 좀 안 되는 거리였다.


그 때 잉어가 뛰는 걸 보기 시작한 한 농부가 잉어의 뒤를 쫓았다.


잉어가 멈추었을때 그 농부는 이렇게 외쳤다.


`어주구리(漁走九里)...고기가 구리를 달려왔다...


그리고는 힘들어 지친 그 잉어를 잡아 집으로 돌아가 식구들과 함께 맛있게 먹었다는 얘기이다.


어주구리(漁走九里)~~ :


능력도 안 되는 이가 센척하거나 능력밖의 일을 하려고 할 때 주위의 사람들이 쓰는 말이다.


이 고사성어는 말할 때 약간 비꼬는 듯한 말투로 약간 톤을 높여 말하면 아주 효과적이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71 생공투 속보 10호 file 생명 2008.05.16 9947
570 생공투 속보 11호 file 생명 2008.05.19 9660
569 생공투 속보 12호 file 생명 2008.05.20 10791
568 [강좌안내] 세계노동자들의 투쟁의 역사! <노동자교육센터> 노동자교육센터 2008.05.21 13462
567 생공투 속보 13호 file 생명 2008.05.22 9669
566 생공투 카페 개설 cafe.daum.net/tubio 생명 2008.05.22 10764
565 생공투 속보 14호 file 생명 2008.05.23 9978
564 생공투 속보 15호 file 생명 2008.05.26 10010
563 생공투 속보 16호 file 생명 2008.05.27 10162
562 축~욱 늘어지는 몸, 정신 버쩍들게 만드는 MB 박봉섭 2008.05.27 11731
561 [펌]<교과부, KAIST-생명연 통합구상 `윤곽'> 조합원 2008.05.27 8515
560 [펌]생명연 노조 "강제 통폐합 논의 즉각중단하라" 조합원 2008.05.27 8605
559 생공투 속보 17호 생명 2008.05.28 11999
558 (펌)KAIST 노조 "대학 정책결정에 직원 참여해야" 관리자 2008.05.29 11035
557 생공투 속보 18호 file 생명 2008.05.29 9928
556 [펌]KAIST 교수협 "생명연 통합, 공청회 거쳐야" 관리자 2008.05.30 9982
555 생공투 속보 19호 file 생명 2008.05.30 9764
554 생공투 속보 20호 file 생명 2008.06.02 9686
553 [스크랩] 신종 사기 수법과 예방책 조합원 2008.06.02 9790
552 (펌)KAIST 교수협의회 ˝생명硏 통합 공청회로 중지 모아야˝ 관리자 2008.06.02 1001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