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KAIST 노조 "대학 정책결정에 직원 참여해야"
기사입력 2008-05-29 08:03
 
 
대학평의회에 직원참여 공식요구..실질운영도 촉구


(대전=연합뉴스) 윤석이 기자 = KAIST 교수협의회에 이어 노동조합도 대학측의 정책 결정 과정에 공식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통로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29일 KAIST 노동조합에 따르면 대학 직제 규정에 설치토록 돼있는 `대학 평의회'에 교수 뿐만 아니라 직원 및 학생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해달라고 대학측에 공식 요청했다.


1998년 1월에 마련된 직제규정(제4장 22조)을 보면 대학의 제반 정책 및 방향 등에 대해 총장에게 건의, 자문하기 위한 직제로 `대학 평의회'를 두도록 했지만 교수(25인)만으로 평의회를 구성토록 해 직원들과 학생들의 참여를 가로막고 있다는 것이다.


KAIST 노동조합 한 관계자는 "대학의 발전계획 등 주요 정책결정 과정에 대학의 각 구성원 대표가 참여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데도 교원대표만 참여하도록 돼 있는 현행 규정은 문제가 있다"며 "직원대표(노조대표) 8명과 학생대표가 참여할 수 있게 관련 규정 개정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사립대학의 경우 사립학교법에 따라 교원, 직원 및 학생대표를 참여시켜 대학평의회를 구성토록 하고 있으며 KAIST와 같은 국.공립 대학의 경우 사립학교법 시행령을 준용토록 하고 있다.


그나마 KAIST는 대학 평의회를 설치토록 규정만 만들어놓고 10여년째 평의회 구성을 미루고 있어 직원, 학생들은 물론 교원마저 대학의 정책 결정 과정에 공식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권한이 전혀 없는 상태이다.


대학 평의회 기능도 총장의 선출과 예산 심사 권한 등이 있는 다른 대학과는 달리 중.장기 발전 및 기본운영에 관한 사항과 학사조직의 설치 및 폐지 등 일부에 한정돼 있을 뿐이다.


이 때문에 KAIST 교수협의회(회장 김종득)도 최근 유명무실한 `대학 평의회'의 구성을 학교측에 공식 요청하면서 구성원들의 의견을 제도적으로 수렴해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KAIST 노동조합 김세동 위원장은 "최근 학교의 각종 정책 결정이 총장 등 대학측에 의해 독선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않다"며 "교원, 직원, 학생 등 학교 구성 주체가 대학 평의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요청하는 한편 대학평의회도 설치 목적에 맞게 실질적으로 운영할 것도 요구했다"고 말했다.


seokyee@yna.co.kr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7 니체『선악의 저편』 노동자 2013.10.21 4341
76 한국과학기술원, 공공기관중 비정규직 숫자 3위 노동자 2013.10.25 10058
75 (동호회 펌)뺑소니 사고 발생시 직접청구권 노동자 2013.10.31 4902
74 (기사스크랩)통상임금에 `정기상여금` 포함‥노동부 수정안 마련키로 노동자 2013.11.13 8782
73 2013년12월7일(토) 비상시국대회 노동자 2013.12.05 9213
72 철도노조 23일간의 투쟁 노동자 2014.01.21 9601
71 민주노총 총파업 포스터 file 노동자 2014.01.21 4380
70 위기에 빠진 버스조직에 대한 공공운수노조의 안일한 인식을 통탄할 따름이다! 버스조합원 2014.02.19 4427
69 별 놈이 다 승진을 하네 노동자 2014.04.08 4359
68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 투쟁기금 마련을 위한 연대주점 file 서원모 2014.04.10 4247
67 또 우둔하다고 짖어봐라. 졸업생 2014.04.29 4349
66 노조가입율 30퍼센트도 안되는... 노동자 2014.05.01 4420
65 코뮤니스트 4호, 붉은글씨 2호가 나왔습니다. file wjsakd 2014.05.03 4271
64 정상철은 희생자가 아닌데. 노동자 2014.05.13 4315
63 세월호 참사의 공범, 항운노조. 공공운수노조새끼들도 썩었구나 노동자 2014.05.18 4399
62 멱살 잡으면 50만원, 뺨 때리면 100만원. 노동자 2014.06.30 4438
61 투쟁하는 노동자들과 <맑시즘2014>에서 함께 토론해요! 맑시즘 2014.08.03 7870
60 윤일병 가해자들 "안전하게 때렸다" ... 그걸 말이라고 노동자 2014.08.09 4475
59 [대자보]감사실의 수상한 행보를 주시하는 이유 file 관리자 2014.08.14 4354
58 TV조선의 조작 노동자 2014.08.17 4426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