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시] 그들이 처음 왔을때...(First they came...)


마르틴 니묄러(Martin Niem?ller)


 


Als die Nazis die Kommunisten holten,


habe ich geschwiegen;


ich war ja kein Kommunist.


나치가 공산당원에게 갔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공산당원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die Sozialdemokraten einsperrten,


habe ich geschwiegen;


ich war ja kein Sozialdemokrat.


그들이 사회민주당원들을 가뒀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사회민주당원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die Gewerkschafter holten,


habe ich nicht protestiert;


ich war ja kein Gewerkschafter.


그들이 노동조합원에게 갔을 때


나는 항의하지 않았다;


나는 노동조합원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die Juden holten,


habe ich geschwiegen;


ich war ja kein Jude.


그들이 유태인에게 갔을 때


나는 침묵했다;


나는 유태인이 아니었으니까.


 


Als sie mich holten,


gab es keinen mehr, der protestierte.


그들이 나에게 왔을 때


항의해 줄 누구도 더 이상 남지 않았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 (스크랩) 쌍용자동차 국회 대정부질의 영상 노동자 2012.09.10 7844
116 환관정치의 폐혜 지나가는이 2012.09.29 4740
115 (스크랩)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자 93명 복직 결정 한진중공업 2012.10.17 7953
114 퍼옴, [논평] 새누리당은 꼼수 그만 부리고 투표권 보장 입법에 적극 나서라 노동자 2012.11.01 3633
113 (스크랩) 법원 "학습지 교사는 노동조합법상 근로자" 노동자 2012.11.01 6770
112 (스크랩) MB의 대표 서민들, 5 년 지난 지금 그들의 삶은… 노동자 2012.11.02 7527
111 (스크랩) 어떤 임시직 노동자 2012.11.02 7264
110 (초대) ETRI노동조합 창립 제25주년 기념식 file ETRI 2012.11.29 5137
109 민주한국인삼공사지부 유인물 file 인삼공사지회 2012.12.06 4263
108 환관들 노동자 2013.01.06 3918
107 (스크랩)장하나 “민주노총이 장하나를 유용하게 써주시라” 노동자 2013.02.15 8247
106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4316
105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노동자 2013.03.22 6653
104 [인터뷰] 박정규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 "제로베이스에서 시작" 노동자 2013.04.01 3880
103 (기사 스크랩) 국책기관 원자력연구원도 불법파견 노동자 2013.04.01 7726
102 쌍용차 대한문 분향소 4일 새벽 6시 기습 철거 노동자 2013.04.05 6745
101 포스코에너지 임원, 항공노동자 폭행 물의 노동자 2013.04.22 7590
100 "노동 운동가 출신 회장, 외국계 먹튀보다 더했다" 노동자 2013.04.23 6595
99 (펌)민주노총 대전본부장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 노동자 2013.04.30 3565
98 (기사 스크랩)윤창중보다 더 큰 사고 노동자 2013.05.13 7201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