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KAIST 교수협의회 ˝생명硏 통합 공청회로 중지 모아야˝
기사입력 2008-06-01 23:12


 
KAIST 교수협의회가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의 통합논의와 관련해 공청회 등 대학 구성원의 의견 수렴 절차 거쳐야 한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KAIST 교수협의회은 최근 발행한 교수협의회보 사설에서 “두 기관의 통합은 국가생명 과학연구의 축을 뒤흔들 뿐만 아니라 통합 이후 필연적으로 타 대학과 갈등 구조를 빚게 될 것”이라며 “공청회 등을 거쳐 구성원들의 중지를 모아야한다”고 밝혔다.


교협은 또 “통합은 인력 개편에 따른 소모적인 내전과 생명과학 인력 수급 불균형 등 여러 문제를 초래할 수 있다”며 “특히 이런 문제들을 검토 한번 하지 않고 단지 통합이라는 건수 올리기 식으로 추진하면 반드시 실패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사설은 또 정보통신대학교(ICU)와의 통합 문제에 대해서도 “통합 이유에 대한 적절한 논의가 없이 진행된 것이 문제”라고 지적하며 “비슷한 전공(IT)을 두 캠퍼스에 별도로 운영하고 부총장을 두어야 한다면 굳이 통합이라는 단어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고 강조했다.


이 밖에도 “부산의 한국영재학교를 KAIST 부설기관화하면서 내부갈등을 봉합하기 위한 교육청의 떠넘기기를 그대로 수용한다면 앞으로 인사와 예산 문제에서 심각한 어려움에 처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김종득 교수협의회장은 “아무리 좋은 정책이라도 구성원들의 이해와 참여 없이는 성공하기 어렵다”며 “생명연과의 통합 문제, 대학평의회 구성 등 여러 사안에 대한 공청회 개최를 학교 측에 요청했다”고 말했다.


<대전일보 정재필 기자>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7 (스크랩) 쌍용자동차 국회 대정부질의 영상 노동자 2012.09.10 7763
116 환관정치의 폐혜 지나가는이 2012.09.29 4658
115 (스크랩) 한진중공업 정리해고자 93명 복직 결정 한진중공업 2012.10.17 7857
114 퍼옴, [논평] 새누리당은 꼼수 그만 부리고 투표권 보장 입법에 적극 나서라 노동자 2012.11.01 3591
113 (스크랩) 법원 "학습지 교사는 노동조합법상 근로자" 노동자 2012.11.01 6672
112 (스크랩) MB의 대표 서민들, 5 년 지난 지금 그들의 삶은… 노동자 2012.11.02 7438
111 (스크랩) 어떤 임시직 노동자 2012.11.02 7194
110 (초대) ETRI노동조합 창립 제25주년 기념식 file ETRI 2012.11.29 5063
109 민주한국인삼공사지부 유인물 file 인삼공사지회 2012.12.06 4202
108 환관들 노동자 2013.01.06 3872
107 (스크랩)장하나 “민주노총이 장하나를 유용하게 써주시라” 노동자 2013.02.15 8166
106 (출처 시사인)차가운 거리 위, 100년보다 긴 하루 노동자 2013.02.25 4267
105 KAIST 청소노동자 노예적 노사관계 강요하는 에스티엘(주) 규탄 노동자 2013.03.22 6574
104 [인터뷰] 박정규 서울지하철노조 위원장 "제로베이스에서 시작" 노동자 2013.04.01 3829
103 (기사 스크랩) 국책기관 원자력연구원도 불법파견 노동자 2013.04.01 7635
102 쌍용차 대한문 분향소 4일 새벽 6시 기습 철거 노동자 2013.04.05 6674
101 포스코에너지 임원, 항공노동자 폭행 물의 노동자 2013.04.22 7474
100 "노동 운동가 출신 회장, 외국계 먹튀보다 더했다" 노동자 2013.04.23 6495
99 (펌)민주노총 대전본부장 압수수색 규탄 기자회견 노동자 2013.04.30 3489
98 (기사 스크랩)윤창중보다 더 큰 사고 노동자 2013.05.13 7117
Board Pagination Prev 1 ...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