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대학교수, 변호사, 노무사 등 법률가들 23일까지 자체 진상조사…공동 법률대리인단 구성 법률지원 다짐 


2MIL_0290.jpg 
'파업권리 정권 입맛에 좌지우지 될 법 아니다!' 정권차원의 철도파업 유도와 그 처리과정의 불법성을 논하는 법률인 기자회견이 21일 오전 서울 영등포 민주노총에서 권영국 변호사의 기조발언으로 시작되고 있다. 이명익기자

대학교수 등 학자와 변호사, 노무사 등 법률가 289명이 철도파업 정당성 지지 표명과 함께 파업유도에 대한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나섰다. 
 


이들 법률가들은 21일 오전10시 민주노총 1층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사실상 ‘유도’로 밝혀진 이번 철도파업은 사용자에 의해 다른 선택을 할 수 없도록 벼랑 끝에 내몰려 취한 정당한 자기 방어행위로서의 성격을 가진다”면서 △고소고발, 징계 등 각종 부당노동행위 즉각 중단 △단체협약 해지통보 취소와 단체교섭 성실 이행 △철도공사 경영진에 대한 엄정 수사 실시 △국회 국정조사권 발동 진상조사 실시 등을 촉구했다.  


권영국 변호사는 “이번 철도파업 사례는 우리나라에서 파업권이 힘들고, 적법해도 정권의 입맛에 따라 좌지우지된다는 것을 보여준다”면서 “단체행동이 권력의 의지에 따라 판단되는 것을 묵과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서재열 철도노조 부본부장은 “지난달 26일 협상기한을 앞둔 상태에서 25일 갑작스런 단체협약 해지 통보를 받고 당황스러웠고 결국 26일 파업에 돌입할 수밖에 없었는데 이것이 유도된 것이었다”면서 “신혼여행 간 간부에게 직위해제 통보를 하는가 하면 26일 파업 전에 심장판막증으로 병원에 입원한 간부에게까지 직위해제를 하는 등 사측은 비인간적인 행태를 남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동산 노무사는 “검찰이 철도노조에 대해서는 신속 정확하게 체포영장을 집행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파업복귀 이후 조합원 탈퇴공작과 징계 등 탄압을 일삼고 있는 공사의 범법 행위에 대해서는 묵과하고 있다”면서 관계 법률가들이 23일까지 진상조사를 하고 내년 초 진상조사서를 발간하겠다고 밝혔다.  


이들 법률가 선언 참가자들은 기자회견문을 통해 공동 법률대리인단을 구성해 적극적인 법률지원활동을 전개함은 물론 파업복귀 이후 부당노동행위에 대한 진상조사 활동과 제도개선 활동을 진행해 나가겠다고 다짐했다.  


강상철 기자/노동과세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37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7호]교섭요구에 사측, '황당한 답변'? 발전노조 2009.11.12 5592
336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8호]특별교섭 외면, ERP 일방 시행 발전노조 2009.11.13 5555
335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1호] 으랏차차~ 힘찬 팔뚝질! 지부순환파업 1일차, 영흥화력지부에서 전개 발전노조 2009.11.19 5074
334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2호] 영흥 사무직조합원 감시 뚫고 파업 참여! 발전노조 2009.11.20 4812
333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3호]영흥지부 파업은 계속된다! 회사의 탄압이 계속되면 투쟁은 더 높아질것 발전노조 2009.11.23 5039
332 꼼꼼이 27호(공공운수연맹 발행) 조합원 2009.11.24 7285
331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14호] 본사에서 울려퍼진 "해고 철회" 발전노조 2009.11.24 5141
330 꼼꼼이 26호(공공운수연맬 발행) 조합원 2009.11.24 7555
329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15호]"일단 출근은 시키세요" 발전노조 2009.11.25 4580
328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16호]영흥화력 인권탄압 막기 위해 ‘국회, 법률, 인권’단체가 나섰다!! 발전노조 2009.11.27 4627
327 ETRI 노동조합 창립 22주년 기념식에 초대합니다. ETRI노동조합 2009.11.27 4789
326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17호] 다시 모인다! 16일 2차 전면파업 발전노조 2009.12.02 4257
325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8호] 징계협박 파업방해, 형사책임 반드시 물을 것. 발전노조 2009.12.04 3892
324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9호]다함께 힘찬 투쟁을! 권역별 파업 일정 변경, 16일 2차 전면파업은 예정대로 발전노조 2009.12.07 4065
323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20호] 발전회사는 경영진과 고위직의 밥벌이 도구가 아니다 발전노조 2009.12.10 4041
322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 21호] 10일 실무교섭, 사측은 목석? 발전노조 2009.12.11 4134
321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 22호]동지들, 19일 본사에 모입시다! 발전노조 2009.12.14 3987
320 베이비 붐 세대, 정년나이 60세로 늘린다??? 베이비붐 세대 2009.12.15 4249
319 [발전통신 24호] 회사는 '법과 원칙'을 말할 자격이 있는가? 발전노조 2009.12.16 4026
318 철도공사가 조합원 2009.12.17 4362
Board Pagination Prev 1 ...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