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2015.03.13 00:00

참사랑

조회 수 3993 댓글 0
사랑하는 이들은 마주 서서
서로 바라봅니다.

주님께서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주님을 바라봅니다.
그대가 나를 바라보듯이,
내가 그대를 바라봅니다.

사랑하는 이들의 사이에는
아무 것도 없습니다.

주님께서 당신의 것을 버리고
사람이 되어 내게 오셨듯이,
나를 가린 것을 모두 벗고 주님께 나아갑니다.
그대가 거추장스러운 삶의 껍질을 벗고 내게 오듯이,
나 역시 있는 그대로 그대에게 다가섭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서로에게
아무 것도 기대하지 않습니다.

주님께서 나를 나로 받아들이셨듯이,
내가 주님을 주님이라 고백합니다.
그대가 나 이상의 나를 생각하지 않듯이,
나 그대에게 그대 이상의 것을 원하지 않습니다.

사랑하는 이들은
함께 있음만으로 기뻐합니다.

주님과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그대와 함께 있음이 나의 기쁨입니다.
주님 안에서 그대를 만나고,
그대 안에서 주님을 만나며,
나를 통해 그대가 주님과 만나는,
이 모든 것이 기쁨입니다.

주님과 그대와 나,
이 사이에 더 이상 무엇이 필요할까요.
우리 서로 굳이 사랑을 고백해야 할까요.
이미 뜨거운 사랑을 하고 있는데.

< 하느님 사랑과 이웃 사랑은 갈림 없는 하나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7 [칼럼] KAIST의 미래는 관리자 2007.11.26 7682
636 망향휴게소 노조 투쟁의 진실...(끝까지 읽어주시길) 조합원 2007.11.27 7744
635 조합원 여러분의 의견이 많이 개진되길 바랍니다. 주인장 2007.11.29 7599
634 노조 홈페이지 오픈을 축하합니다. 손형탁 2007.11.30 8194
633 가을에 비가 오는 까닭은.... 날세동 2007.12.06 8136
632 연습--로고자동차... 정상철 2007.12.06 8318
631 노동가요(불나비) 황규섭 2007.12.06 8842
630 노사화합을 위하여... 함용덕 2007.12.06 8568
629 행복을 주는사람 함용덕 2007.12.06 9041
628 조합원들의 자유로운 언로가 되길 박봉섭 2007.12.06 8983
627 노동조합 홈페이지 개통을 축하드립니다. 기온토지 2007.12.11 9589
626 지하철노동자 용변보다 참사... 조합원 2007.12.12 10091
625 사상의 거처 날세동 2007.12.13 10462
624 창립20주년 기념식행사 (동영상) 관리자 2007.12.13 10877
623 정부-공무원노조 `정년연장' 의견접근 익명 2007.12.14 13961
622 조합원게시판 수정요구 익명 2007.12.14 13013
621 재미있는 한자성어(2탄) 야화 2007.12.18 13510
620 재미있는 한자성어(3탄) 야화 2007.12.20 15214
619 재미 있는 한자성어(4탄) 야화 2007.12.21 17685
618 연말 연시를 따뜻하게 나그네 2007.12.24 2193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