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KAIST 노조 "대학 정책결정에 직원 참여해야"
기사입력 2008-05-29 08:03
 
 
대학평의회에 직원참여 공식요구..실질운영도 촉구


(대전=연합뉴스) 윤석이 기자 = KAIST 교수협의회에 이어 노동조합도 대학측의 정책 결정 과정에 공식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통로 마련을 요구하고 나섰다.


29일 KAIST 노동조합에 따르면 대학 직제 규정에 설치토록 돼있는 `대학 평의회'에 교수 뿐만 아니라 직원 및 학생들도 참여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해달라고 대학측에 공식 요청했다.


1998년 1월에 마련된 직제규정(제4장 22조)을 보면 대학의 제반 정책 및 방향 등에 대해 총장에게 건의, 자문하기 위한 직제로 `대학 평의회'를 두도록 했지만 교수(25인)만으로 평의회를 구성토록 해 직원들과 학생들의 참여를 가로막고 있다는 것이다.


KAIST 노동조합 한 관계자는 "대학의 발전계획 등 주요 정책결정 과정에 대학의 각 구성원 대표가 참여하는 것은 지극히 당연한 데도 교원대표만 참여하도록 돼 있는 현행 규정은 문제가 있다"며 "직원대표(노조대표) 8명과 학생대표가 참여할 수 있게 관련 규정 개정을 요구했다"고 말했다.


실제로 사립대학의 경우 사립학교법에 따라 교원, 직원 및 학생대표를 참여시켜 대학평의회를 구성토록 하고 있으며 KAIST와 같은 국.공립 대학의 경우 사립학교법 시행령을 준용토록 하고 있다.


그나마 KAIST는 대학 평의회를 설치토록 규정만 만들어놓고 10여년째 평의회 구성을 미루고 있어 직원, 학생들은 물론 교원마저 대학의 정책 결정 과정에 공식적으로 참여할 수 있는 권한이 전혀 없는 상태이다.


대학 평의회 기능도 총장의 선출과 예산 심사 권한 등이 있는 다른 대학과는 달리 중.장기 발전 및 기본운영에 관한 사항과 학사조직의 설치 및 폐지 등 일부에 한정돼 있을 뿐이다.


이 때문에 KAIST 교수협의회(회장 김종득)도 최근 유명무실한 `대학 평의회'의 구성을 학교측에 공식 요청하면서 구성원들의 의견을 제도적으로 수렴해줄 것을 촉구하고 있다.


KAIST 노동조합 김세동 위원장은 "최근 학교의 각종 정책 결정이 총장 등 대학측에 의해 독선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적지않다"며 "교원, 직원, 학생 등 학교 구성 주체가 대학 평의회에 참여할 수 있도록 요청하는 한편 대학평의회도 설치 목적에 맞게 실질적으로 운영할 것도 요구했다"고 말했다.


seokyee@yna.co.kr


(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637 [칼럼] KAIST의 미래는 관리자 2007.11.26 9061
636 망향휴게소 노조 투쟁의 진실...(끝까지 읽어주시길) 조합원 2007.11.27 9043
635 조합원 여러분의 의견이 많이 개진되길 바랍니다. 주인장 2007.11.29 8944
634 노조 홈페이지 오픈을 축하합니다. 손형탁 2007.11.30 9540
633 가을에 비가 오는 까닭은.... 날세동 2007.12.06 9418
632 연습--로고자동차... 정상철 2007.12.06 9801
631 노동가요(불나비) 황규섭 2007.12.06 10183
630 노사화합을 위하여... 함용덕 2007.12.06 9972
629 행복을 주는사람 함용덕 2007.12.06 10564
628 조합원들의 자유로운 언로가 되길 박봉섭 2007.12.06 10402
627 노동조합 홈페이지 개통을 축하드립니다. 기온토지 2007.12.11 10876
626 지하철노동자 용변보다 참사... 조합원 2007.12.12 11382
625 사상의 거처 날세동 2007.12.13 11773
624 창립20주년 기념식행사 (동영상) 관리자 2007.12.13 12292
623 정부-공무원노조 `정년연장' 의견접근 익명 2007.12.14 15327
622 조합원게시판 수정요구 익명 2007.12.14 14506
621 재미있는 한자성어(2탄) 야화 2007.12.18 14917
620 재미있는 한자성어(3탄) 야화 2007.12.20 16546
619 재미 있는 한자성어(4탄) 야화 2007.12.21 19032
618 연말 연시를 따뜻하게 나그네 2007.12.24 2315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