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12281 댓글 0

 1. 과거 하향평가 시 부.처별로 등급별 인원배정을 한 것은 직원들이 맡고 있는 모든
 
     업무가 난이도, 업무량, 업무비중 등에 있어서 서로 차이가 있는 관계로, 특정 부처

     에 편중되는 평가결과를 막기위해 그렇게 한 것으로 압니다.

    그런데 이번 하향평가에서는 부처별로 등급별 배정인원 없이 전체 직원을 통틀어서

    등급 배정을 하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이는 비합리적이라고 판단되는데요...물론 모든 평가 방식이 완벽할 수는 없지만

    (이는 익히 모두 아는 사실), 할 수 있는데 까지 또 눈에 보이는 비합리적인 부분은
 
    고쳐야 한다고 봅니다...하물며 기존에 있던 합리적인 요소마저 없앤다면 이는 문제

    라고 봅니다. 


 2. 아울러 작년에도 그랬듯이, 등급별 인원비율에 따라 등급 인원을 정하기 때문에

    하위등급의 경우 무조건 일정 인원이 나오게 되지요...따라서 1년간 업무처리 있어

    특별한 하자가  없음에도 등급별 인원배정 시스템에 의해 또 해당 부서장의 의사와
 
    상관없이 최하위긍급을 받는 사람이 나오게 되고, 그래서 평가시스템에 의한 피해자

    가 생기게 됩니다.

    등급 인원비율 배정에 따라 최하위등급에 일정 인원이 나오는 것은 어쩔수

    없다지만, 이에 대한 보완책으로 최하위등급으로 분류된 인원의 경우 "해당 부서장

    에게 해당직원을 최하위등급을 줄 의사가 있었는지 최종확인 후 등급을 부여 

    하는 방안"을  제안하며, 이 내용은 인사고과규정에도 명시되어야 한다고 봅니다.

    이번에 소위원회를 열어 일부 등급을 조정하는 것으로 시행되었지만, 이것은 

    옳은 대안이 될 수 없다고 봅니다. 물론 소위원회에서 위에 방안처럼 최하위등급로
 
    분류된 자에 대해서 해당부서장에게 최종 확인한다면 다행이라고 생각하지만,

    이 경우라 할지라도 그 내용을 인사고과규정에 반드시 명시해야 할 것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7 [민주노총위원장담화문]새로운 희망과 역사를 만드는 전국노동자대회 조합원 2008.11.03 12686
476 (스크랩) 쌍용자동차 국회 대정부질의 영상 노동자 2012.09.10 12665
475 (기사스크랩) ‘청년유니온’ 노조 설립 길 열렸다 노동자 2012.02.09 12629
474 히말라야 체험과 자원 봉사, 로체 청소년원정대 [무료지원] 로체원정대 2009.07.09 12598
473 (기사 스크랩) 노조원 50명 미만 사업장도 전임자 근무 가능 노동자 2013.06.14 12583
472 생공투 속보 27호 생공투 2008.06.12 12570
471 (스크랩) 법원, 삼성 '가짜' 집회에 제동 노동자 2012.07.23 12553
470 (기사 스크랩) 현대차 노사 "공장혁신팀 해체" 합의 노동자 2012.01.12 12465
469 광주과기원에는 남남표가 있나보구나. 노동자 2012.01.02 12427
468 [펌]만세 한번 부르겠습니다. 조합원 2008.06.16 12406
467 (유튜브) 부부간 운전연수 이렇게 하면 노동자 2012.06.14 12375
466 (펌)노동인권교육 환영한다. 늦은 만큼 시급히 확대해야 노동자 2011.01.05 12366
465 (스크랩) MB의 대표 서민들, 5 년 지난 지금 그들의 삶은… 노동자 2012.11.02 12344
464 (펌)생명연-KAIST 통합반대 서명 3300명 넘어서 조합원 2008.06.03 12324
463 (스크랩) 콜트·콜텍·쌍용차·용산…누가 우리의 하나됨을 가로막는가 노동자 2012.07.24 12308
» 하향평가표 문제 있는 듯.... 조합원 2010.01.14 12281
461 "노동 운동가 출신 회장, 외국계 먹튀보다 더했다" 노동자 2013.04.23 12242
460 (펌) 대법 "불법파견도 2년 경과하면 고용 보장" 조합원 2008.09.20 12154
459 신채호 선생의 절실한 한마디!!! 금빛구름 2008.12.17 12153
458 (기사스크랩)1848일 만에 날아든 희망…대법원 “콜트·콜텍 정리해고 부당” 노동자 2012.02.23 12111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11 12 13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