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7478 댓글 0







생명연-KAIST 통합반대 서명 3300명 넘어서
산·학·연 관계자들 온라인서 의견 개진 잇따라
"산업계에서 신경쓰지 못하는 연구 및 기술적 부분을 정부출연연이 지탱해야 한다. 무조건적인 통폐합 보다는 개선책을 강구하는 것이 우선이다."(대웅제약 연구원)

"대한민국의 바이오의 중추역할을 하고 있는 생명연입니다. KAIST의 통폐합 제안 말도 안됩니다. 통합을 절대 반대합니다."(한남대학교 대학생)

"충분한 검토없이 대학과 출연연의 통합이 정치적으로 달성되는 것에 반대한다."(ETRI 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KAIST(한국과학기술원)와의 통합 문제가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온라인(www.kribb.re.kr/petition/)에서도 통합 반대 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생명연과 KAIST의 통합 반대 서명이 2일 오후 6시 40분을 기해 3340여 명을 넘어섰다. 지난 5월 22일 홈페이지가 개설된 이래 12일만의 일이다. 여기에는 정부출연연구기관 관계자들 뿐만 아니라 산·학·연 관계자들의 의견 개진이 잇따랐다.

생명연 관계자는 이런 상황과 관련 "현재 정부에서 주장하고 있는 통합과 관련, '생명연 연구원들의 퇴출은 없다'라는 발언은 구조조정 통합에 역설되는 것"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반대하고 있는 통합 문제에 대해 정당한 절차를 밟는 세세한 논의가 필요할 것"이라고 현 상황에 대해 개탄했다.

한편 생명연은 KAIST로의 흡수통합 추진 반대 이유로 ▲산·학·연 협력의 구심체로서의 '바이오 국책연구기관' 존치 필요 ▲국제 바이오 이슈에 대응하는 국가를 대표할 출연연 역할 필요 ▲바이오 경제 창출을 위한 국가 인프라의 대대적 확충 필요 ▲대학의 지식기반을 산업계에 연계하는 출연연 가교 역할의 중요 시점 등을 내세우고 있다.

KAIST 교수협의회 역시 생명연과의 성급한 통합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공청회' 등의 절차를 거쳐 '중지(衆志)'를 모아야 한다고 뜻을 밝힌 바 있다.







▲생명연 통합 반대 서명 홈페이지.(캡처 일자 : 2008년 6월 2일 7시 40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37 게시판의 성격과 맞지 않더라도 양해를 구합니다.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 구도중생 2012.02.19 7634
536 노동귀족과 노동노예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2 7598
535 (스크랩) MBC, 직원 컴퓨터에 ‘사찰 프로그램’ 설치 논란 노동자 2012.09.03 7585
534 우리모두 안전운전 합시다 노동자 2013.09.06 7561
533 (기사스크랩) '쌍용차 파업 징계해고' 항소심도 "부당" 노동자 2012.04.18 7555
532 MBC 노조위원장에 조능희 전 ‘피디수첩’ PD 선출 관리자 2015.03.13 7554
531 (동영상) 배우가 민주노총에 보내는 영상편지 노동자 2011.04.18 7547
530 (스크랩)장하나 “민주노총이 장하나를 유용하게 써주시라” 노동자 2013.02.15 7539
529 (스크랩)한진중 김주익, 곽재규...그리고 2011년 노동자 2011.07.15 7527
528 (스크랩) 쌍용차, 자산평가 제각각…결론은 하나같이 '대량 정리해고' 노동자 2012.07.24 7525
527 (스크랩) 법에 따라 정리해고 요건을 강화한 대법판결 당연하다 노동자 2011.06.01 7495
» (펌)생명연-KAIST 통합반대 서명 3300명 넘어서 조합원 2008.06.03 7478
525 철도노조 23일간의 투쟁 노동자 2014.01.21 7467
524 (스크랩) 법원 "단협 무시한 정부 가족수당 강제 환수 부당 노동자 2011.07.12 7459
523 (펌) 대법 "불법파견도 2년 경과하면 고용 보장" 조합원 2008.09.20 7457
522 (스크랩) 한진중, 이번에도 노동자들의 목숨이 필요한가? 노동자 2011.07.18 7445
521 (근조)이소선 어머니 3일 오전 한일병원서 별세 노동자 2011.09.05 7428
520 (스크랩) 보수 ‘어버이연합’ 반발 뚫고…노인노조 시동 노동자 2012.07.18 7380
519 [민주노총대전본부 임원선거] 출마의 변 - 통합과 단결로 승리의 새 희망을! 구제군 2011.09.29 7375
518 (스크랩) 현대차 아산, 노조 간부 공장서 자결 노동자 2011.06.09 736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