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조회 수 6578 댓글 0







생명연-KAIST 통합반대 서명 3300명 넘어서
산·학·연 관계자들 온라인서 의견 개진 잇따라
"산업계에서 신경쓰지 못하는 연구 및 기술적 부분을 정부출연연이 지탱해야 한다. 무조건적인 통폐합 보다는 개선책을 강구하는 것이 우선이다."(대웅제약 연구원)

"대한민국의 바이오의 중추역할을 하고 있는 생명연입니다. KAIST의 통폐합 제안 말도 안됩니다. 통합을 절대 반대합니다."(한남대학교 대학생)

"충분한 검토없이 대학과 출연연의 통합이 정치적으로 달성되는 것에 반대한다."(ETRI 연구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과 KAIST(한국과학기술원)와의 통합 문제가 이슈로 떠오르고 있는 가운데, 온라인(www.kribb.re.kr/petition/)에서도 통합 반대 운동이 활발하게 전개되고 있다.

생명연과 KAIST의 통합 반대 서명이 2일 오후 6시 40분을 기해 3340여 명을 넘어섰다. 지난 5월 22일 홈페이지가 개설된 이래 12일만의 일이다. 여기에는 정부출연연구기관 관계자들 뿐만 아니라 산·학·연 관계자들의 의견 개진이 잇따랐다.

생명연 관계자는 이런 상황과 관련 "현재 정부에서 주장하고 있는 통합과 관련, '생명연 연구원들의 퇴출은 없다'라는 발언은 구조조정 통합에 역설되는 것"이라며 "많은 사람들이 반대하고 있는 통합 문제에 대해 정당한 절차를 밟는 세세한 논의가 필요할 것"이라고 현 상황에 대해 개탄했다.

한편 생명연은 KAIST로의 흡수통합 추진 반대 이유로 ▲산·학·연 협력의 구심체로서의 '바이오 국책연구기관' 존치 필요 ▲국제 바이오 이슈에 대응하는 국가를 대표할 출연연 역할 필요 ▲바이오 경제 창출을 위한 국가 인프라의 대대적 확충 필요 ▲대학의 지식기반을 산업계에 연계하는 출연연 가교 역할의 중요 시점 등을 내세우고 있다.

KAIST 교수협의회 역시 생명연과의 성급한 통합의 문제점을 지적하며 '공청회' 등의 절차를 거쳐 '중지(衆志)'를 모아야 한다고 뜻을 밝힌 바 있다.







▲생명연 통합 반대 서명 홈페이지.(캡처 일자 : 2008년 6월 2일 7시 40분)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57 (스크랩)르노삼성차 노조, 금속노조 가입 노동자 2011.08.22 6814
556 천지성공, 왜 이시대의 화두가 되어야 하는가? 둘리 2009.08.20 6804
555 (스크랩) "삼성노조, 4명서 120명으로..서로 얼굴 몰라" 노동자 2012.07.18 6795
554 (스크랩)희망버스는 투쟁하는 가족들의 잔칫날입니다 3차희망버스 2011.07.26 6787
553 (스크랩) 법원, “노조파괴 목적 ‘공격적 직장폐쇄’ 위법” 노동자 2013.07.04 6771
552 (기사스크랩) 철도노조 86%로 파업 가결...KTX 민영화저지 본격화 철도노동자 2012.04.25 6753
551 기륭노동자들이 죽어가고 있다. 조합원 2008.08.11 6753
550 (기사스크랩) 재능교육, 2076일 농성 해제 … 노사 합의문 조인 노동자 2013.08.27 6721
549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 '추진위원, 길잡이'가 되어주세요 평통사 2008.10.01 6713
548 노조가입시 주민등록번호 중복체크는 어떻게 하나요? 희망자 2009.10.30 6670
547 (참세상) 전북경찰, 참소리 기자 미행하고 폭력행사 노동자 2011.07.28 6594
» (펌)생명연-KAIST 통합반대 서명 3300명 넘어서 조합원 2008.06.03 6578
545 (정보) 건겅보험 하나로 무상의료 실현 "서명하기" 노동자 2010.10.19 6544
544 [파업투쟁 승리! 발전통신3호] 간부파업 현장에서 사수! 발전노조 2009.11.04 6515
543 서남표 총장께 드리는 공개질의서 file 생명 2008.04.29 6515
542 (펌) 노동, 우리가 알아야할 것( 하종강 노동과 꿈 대표의 동영상 강연) 노동자 2011.08.03 6468
541 (스크랩)청소아줌마·학생 도란도란 카이스트에 ‘밥꽃’이 활짝 노동자 2011.10.14 6467
540 노동귀족과 노동노예 비정규직의 슬픔을 아는자 2010.11.22 6458
539 (펌) 대법 "불법파견도 2년 경과하면 고용 보장" 조합원 2008.09.20 6442
538 (스크랩)김진숙이 이깁니다, 희망이 이깁니다 노동자 2011.07.15 6433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 Next
/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