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합원마당
  • 조합원마당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준비된 이대식, 이강진, 김율현이 조합원께 드리는 확실한 네번째 약속!!!

[공감], [책임] 민영화저지와 사회공공성강화를 위해 투쟁하겠습니다.

우리에게는 KTX 대전 범대위, 민영화저지 대전 공동행동을 조직하여
시민들과 함께한 2개월간의 대전역 천막농성을 비롯한 연대투쟁의 소중한 경험이 있습니다.
시민과 함계하는 민영화 저지투쟁, 공공부문 노동자들의 '가짜 정상화' 분쇄 투쟁을
반드시 승리하겠습니다.

- 철도, 의료, 가스, 전기등 해당노동조합과 공동투쟁, 공동행동 강화
- '대전지역 공기업대표자 정례모임'등을 통한 현안대응 현장요구 실현
- 'KTX범대위' '민영화저지 대전공동행동'중심의 지역투쟁 확대

조합원이 [공감] 하고, 투쟁으로 [책임] 지는 민주노총 대전본부 만들겠습니다.
기호1번 이대식, 이강진, 김율현 선대본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7 [성명서] 공공운수노조 이상무위원장의 편파적 정파적 징계행태를 규탄한다. file 경기지역지부 2013.06.19 4298
16 (정보) 10월부터 시행되는 상식 노동자 2013.10.14 4284
15 정상철은 희생자가 아닌데. 노동자 2014.05.13 4264
14 2014년 최저임금 7.2% 오른 5,210원으로 결정 노동자 2013.07.05 4240
13 민주노총 대전본부 기호1번 이대식 선본 출정식 이대식 2014.11.11 4233
12 [성명서]김영천 감사의 『부당노동행위』를 규탄한다! 관리자 2014.08.19 4229
11 코뮤니스트 4호, 붉은글씨 2호가 나왔습니다. file wjsakd 2014.05.03 4212
10 포스텍이 카이스트보다 나은 점 하나 노동자 2014.10.22 4205
9 남경필 아들, 군에서 가혹행위 가해자 노동자 2014.08.17 4199
8 공공운수노조 택시지부 투쟁기금 마련을 위한 연대주점 file 서원모 2014.04.10 4195
7 [파업투쟁승리 발전통신18호] 징계협박 파업방해, 형사책임 반드시 물을 것. 발전노조 2009.12.04 4187
6 [펌]언론악법 통과 1년후 시리즈 2탄 조합원 2009.07.21 4177
5 공무원노조, 설립신고 재반려처분 강력 규탄 조합원 2010.03.04 4143
4 일행이 폭행 현장에서 폭행을 저지를 때 적극 만류하지 않아도 폭행 동참 노동자 2014.09.29 4136
3 노동조합의 친구 장순흥 전 부총장, 원전관련 비리로 신문에 나오네. 노동자 2014.11.07 4132
2 남경필 아들, 폭행 혐의로 구속영장 신청 노동자 2014.08.19 4132
1 꼭 읽어보시기 바랍니다(중국대륙의 살아있는 사람에게서 장기적출) 구도중생 2014.10.15 4125
Board Pagination Prev 1 ... 23 24 25 26 27 28 29 30 31 32 Next
/ 32